"화나서"… 말다툼하다 모친에 둔기 휘두른 20대, 항소심도 '중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마니와 말다툼하다 화가 난다는 이유로 둔기로 살해한 2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어머니와 말다툼 중 화를 참지 못해 둔기로 살해한 2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8일 대전고등법원 청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유진 부장판사)는 이날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4일 충북 청주시 한 아파트에서 60대 어머니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범행 사실을 자신의 누나에게 알린 뒤 같은날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어머니와 말다툼 중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존속살해라는 돌이킬 수 없는 범행을 저질렀다"며 "당시 피해자가 느꼈을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심신미약(양극성 정동장애) 상태에서 범행한 점과 가족이 선처를 바라는 점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7.28상승 0.3212:41 03/23
  • 코스닥 : 819.86상승 6.4312:41 03/23
  • 원달러 : 1279.00하락 28.712:41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2:41 03/23
  • 금 : 1949.60상승 8.512:41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