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이재명, 개딸들의 윤영찬 공격 즉시 중지하라 말려달라"

'이재명 친건 이낙연' 윤영찬 개딸 공격
"민주당 사당화의 단면…공당 모습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의 수입산 전기차 및 배터리 세제 지원 차별 금지 촉구 결의안’에 대한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의 수입산 전기차 및 배터리 세제 지원 차별 금지 촉구 결의안’에 대한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명 '개딸'로 불리는 이재명 대표 지지층의 윤영찬 의원을 향한 공세에 대해 "이것이 바로 내로남불"이라고 8일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경선 때 이낙연 후보를 도왔던 윤영찬 의원에 대한 남욱 변호사의 진술이 나오자, 그 말은 개딸들로 대표되는 정치훌리건에게는 사실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남 변호사는 법정에서 대장동 일당인 정영학 회계사가 대장동 사건 관련 자료를 윤 의원에게 넘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해당 진술을 바탕으로 친명(친이재명) 성향 커뮤니티에는 '이재명을 친건 이낙연'이라는 제목의 카드뉴스가 유포됐고, 윤 의원에 대한 비난이 쇄도했다.

윤 의원은 진술을 전면부인하며 남 변호사와 카드뉴스 제작자를 법적 조치하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남욱 변호사의 말을 다 믿을 수 없다는 사실은 이른바 이 대표 팬덤인 개딸들께서 잘 아실 것"이라며 "만약 남 변호사의 말이 모두 진실이라면 최종적 결론이 어디로 향할 것인지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욱 변호사의 말이 유일한 증거인, 그러나 당사자는 사실무근이라는 내용에 대해 사실로 낙인찍는 모습은 민주당이 사당화되고 있다는 현상을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정당은 팬덤당원들만의 것이 아니다. 묵묵히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애쓰고 있는 더 많은 당원들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목소리는 없지만 풍찬노숙을 견디며 민주당을 지켜온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민주당에 대한 뜨거운 애정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국회의원 그 누구도 이재명후보를 지지하지 않은 의원을 보지 못했다. 경선이 끝난 후 모두 하나가 되어 당의 승리를 위해 싸웠다"며 "'윤석열은 안된다, 이재명이다!' 목청껏 외쳤다. 그것마저 부정하려 하는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께도 말씀드린다. 지금 개딸들이 윤 의원을 공격하는 모습이 정상이라 보느냐"며 "아니라면 즉시 중지하라고 말씀하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평가는 왜 사라졌느냐. 민주당은 선거 패배에 대한 평가조차 없이 가고 있다"며 "공당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실정에도 불구하고 국힘보다 낮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며 "개딸이 아닌 수많은 당원들은 이런 민주당을 애끓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