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한국 16강 이끈 황희찬, 최우수선수 트로피 조부모에게 선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희찬이 포르투갈전 최우수선수 트로피를 조부모에게 선물했다.(황희찬 SNS 캡처)
황희찬이 포르투갈전 최우수선수 트로피를 조부모에게 선물했다.(황희찬 SNS 캡처)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진출에 혁혁한 공을 세운 황희찬(26·울버햄튼)이 포르투갈전 최우수선수 트로피를 조부모에게 선물해 눈길을 끈다.

황희찬은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조부모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할아버지, 할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 속에서 황희찬의 할머니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메인 스폰서인 버드와이저가 수여하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트로피를 안고 있다.

한국과 포르투갈의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교체 출전한 황희찬은 종료 직전 손흥민의 스루 패스를 받아 극적인 역전골을 터뜨려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황희찬의 골에 힘입어 한국은 1승1무1패,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경기 후 황희찬은 최우수선수로 선정돼 해당 트로피를 받았다.

평소 조부모와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황희찬은 귀국 후 곧장 조부모를 찾아 한국 축구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트로피를 선물하며 기쁨을 함께 나눴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