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전장연 사태, 불법시위에 무릎꿇고 언플하던 사람들 책임"

"책임질리 없죠. 후안무치 하니까"…정치권 겨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위해 치하철에 탑승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에서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 선전전을 위해 치하철에 탑승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장연(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태는 올 초에 전장연의 불법시위에 무릎 꿇고 언플하던 사람들이 책임지면 되는데…"라며 "그럴 리 없죠. 후안무치하니깐"이라고 했다.

이 대표의 이 메시지는 서울시가 이날 전장연이 출근길 시위를 진행하는 지하철역의 경우 필요시 무정차 통과를 결정한 데 따른 반응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이날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필요시 무정차 통과를 시행할 계획이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부 사항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앞서 전장연을 향해 "서울시민을 볼모로 잡는 시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해왔다. 지난 4월에는 박경석 전장연 대표와 TV토론을 진행했다.

지난 7월에는 전장연 시위로 서울 지하철 4호선 운행이 지연된 일을 두고 "결국 4호선 타는 시민들만 감내해야 되나"며 "무릎 꿇고 전장연과 연대하자던 분들이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기를 기대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지하철역에서 휠체어 고통 체험 등을 통해 이 대표를 비판했고, 국민의힘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3일부터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활동지원, 장애인권리예산 반영 등을 요구하며 출근길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진행해오고 있다.

한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시위가 예상되는 역은 무정차하고 지나가야 국민 전체의 불편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479.29하락 4.3515:10 02/09
  • 코스닥 : 783.91상승 3.9315:10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5:10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5:10 02/09
  • 금 : 1890.70상승 5.915:10 02/09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