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핵심' 김봉현 도피 도운 조카…법원, 구속영장 발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의혹을 받는 김 전 회장의 조카가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의혹을 받는 김 전 회장의 조카가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구진욱 기자 =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8)의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는 김씨의 조카 A씨가 결국 구속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권기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망과 증거인멸의 우려거 있다"며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도주할 걸 알고 도와줬냐" "도주에 가담한 이유가 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전날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도주 전후 행적을 추궁한 뒤 A씨의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1일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부근에서 보석 조건으로 손목에 차고 있던 전자팔찌를 끊고 달아났는데 A씨는 이날 폐쇄회로(CC)TV 영상에 함께 등장하는 등 핵심 조력자로 꼽힌다.

검찰은 친족의 도주를 도운 경우 범인도피죄로 처벌할 수 없도록 한 형법 규정을 감안해 A씨를 김 전 회장의 전자장치 훼손 혐의 공범으로 간주하고 있다.

법무부 서울보호관찰소는 김 전 회장이 전자팔찌를 끊은 직후 공용물건인 전자장치를 손상한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보석으로 풀려난 피고인은 성폭력·살인·강도·유괴 등 강력사범과 달리 전자장치를 끊더라도 명확한 처벌 조항이 없는 사정을 고려한 것이다.



 

  • 0%
  • 0%
  • 코스피 : 2481.57하락 2.0715:23 02/09
  • 코스닥 : 784.64상승 4.6615:23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5:23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5:23 02/09
  • 금 : 1890.70상승 5.915:23 02/09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