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일, 노예계약 폭로 '충격'… "수입 단 1원도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한경일이 전성기 때 사라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사진='특종세상' 방송캡처
가수 한경일이 소속사의 노예계약을 폭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특종세상'에서는 '내 삶의 반'으로 유명한 가수 한경일의 근황이 공개됐다. 한경일은 경기도 파주의 한 라이브 카페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한경일은 이처럼 방송 일을 관둔 뒤 가끔 들어오는 라이브 카페 공연과 결혼식 축가를 부르며 생활해 오고 있었다. 설 곳을 잃은 그의 유일한 생계 수단이었다.

이날 한경일은 스크랩북을 펼쳐 보이며 "제가 2004년 이후로는 활동이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3집 때 활동 잘 하고 있었는데 당시 소속사 사장님이 갑자기 용돈을 주시더니 '너 한 일주일 정도 어디 가서 좀 숨어 있어라' 하시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조금 더 주목받기 위해서 '소속사와 트러블 때문에 잠적했다'라는 작전을 짠 거다. 이후 방송 관계자들은 가수 한경일이라는 사람이 무책임하다고 낙인을 찍었다. 그 뒤로는 방송도 못 했고, 외부 행사도 들어오지 않았다. 2004년을 마지막으로 전성기가 끝났다"고 허탈하게 털어놨다.

한경일은 가난한 집안 형편에 보증까지 잘못 서면서 반지하 집마저 날리게 됐다고.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가수가 됐지만, 형편은 나아지지 않았다고. 그는 "수입이 단 1원도 없었다. 사정해도 (소속사에서) 돈 없다고 못 준다더라. 노예계약인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유일하게 있던 반지하 집을 팔고, 모든 빚을 다 갚고 길거리에 나앉은 상태로 어쩔 수 없이 결혼해 잘살고 있는 큰누나네 집에서 부모님과 제가 얹혀 살았다"고 힘들었던 때를 떠올렸다.

"한동안 방황도 많이 했다"는 한경일은 "굉장히 유명해지지 않아도 좋다. 다만, 제가 계속 노래를 할 수 있도록 명분이 계속 생겼으면 좋겠다"면서 "그리고 저도 용기를 내서 좀 과감하게 많은 변신을 시도해보기도 하고 더 기쁘게 활동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483.64상승 31.9318:05 02/08
  • 코스닥 : 779.98상승 7.1918:05 02/08
  • 원달러 : 1260.10상승 4.818:05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8:05 02/08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8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