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한 지 얼마 됐다고?… '♥유영재' 선우은숙 "이제 지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한 배우 선우은숙이 결혼생활을 언급했다. /사진=MBN 방송캡처
배우 선우은숙이 유영재와 재혼 후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MBN 엔터테인먼트'에는 '[선공개] 배우 선우은숙, 남편 유영재 이야기에 다짜고짜 한숨?!"밥하느라 지치네요 ㅠㅠ" MBN 221210 방송'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선우은숙은 남편 유영재의 옷 이야기를 하던 중 한숨을 쉬어 MC들을 놀라게 했다. 선우은숙은 "내가 지쳐서 그런다. 밥 해 먹이느라고"라며 "그 사람 이야기하려니 지친 것부터 나온다"고 고백했다. 이에 패널들은 "갑자기?"라며 폭소를 터트렸고, MC 최은경은 "지난 녹화까지는 생글생글 웃으셨는데. 한숨이 나왔다. 동치미에서 처음이다"며 함께 웃었다.

그는 "변화무쌍하다. 한 주는 행복하고, 한 주는 정신이 없다. 평생 자기가 시켜 먹다가 나가서 사 먹으니까 밖에서 먹는 밥이 너무 싫은 거다"면서 "요즘은 배달 음식이 잘 돼서 시키면 좋은 게 오는데도 집에서 해주는 밥을 생각하더라. 거기다 노상 잘 벗고 있다. 그래서 아줌마 오는 걸 또 싫어한다"며 가사도우미도 쓸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침 해 먹여서 보내고, 나가서 방송하면 방송 잘하고 있나 나도 듣는다. 그러다 좀 놀다 보면 저녁 시간이다. 그러면 또 저녁 준비하고, (유영재는) 저녁 먹으면 자기 유튜브 한다고 들어간다"라면서 "나는 치우고 나면 11시다. 다음 날 아침 되면 똑같은 게 또 시작이다"고 하소연했다. 선우은숙은 "밥에 지쳐있다. 내일은 뭐 해주지"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선우은숙은 남편 유영재를 따라 소비가 줄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사람이 같이 살면 닮는다고 뭘 못 사겠다. 제가 어제 '내가 소비성이 강하지?'라고 물었더니 '나 만나고는 그런 게 없지'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남편에 대해 "2만원짜리 입어도 멋지다"며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4%
  • 66%
  • 코스피 : 2483.64상승 31.9318:05 02/08
  • 코스닥 : 779.98상승 7.1918:05 02/08
  • 원달러 : 1260.10상승 4.818:05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8:05 02/08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8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