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종료되나… 조합원 찬반 투표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물연대가 더불어민주당이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히자 총파업 철회 여부에 대한 현장 투표에 돌입했다. 사진은 9일 오전 화물연대 광주본부 조합원이 총파업 종료에 대한 찬반 투표를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총파업 철회 여부 결정을 위해 조합원 투표를 시작했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16개 지역본부에서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철회 여부에 대한 현장 투표를 진행 중이다. 화물연대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8일 정부와 여당의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히자 이에 대한 화물연대 입장과 향후 총파업 진행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같은날 밤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안전운임제는 과로·과속 등을 막기 위해 화물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그보다 적은 돈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당초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지난달 2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정부가 전날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는 등 연일 강경 대응 기조로 맞서고 있는 데다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해온 민주당도 폐지 대신 연장으로 입장을 급선회하자 총파업 철회 여부를 투표에 부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위원들은 지난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정회의 결과로 제시한 품목 확대 없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화물연대는 성명에서 "조합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강경 탄압으로 일관하는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기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조합원들의 결정이 있을 시 현장으로 복귀하고 국회 내 논의 과정에 충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 역시 당정 협의를 통해 발표한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조합원 투표에서 참여 인원의 과반이 총파업 철회에 찬성하면 화물연대 총파업은 16일 만에 종료되는 셈이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