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출 8% 눈앞… 우리은행, 5개월간 금리 0.86%p 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은행이 세입자의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전세대출 금리 인하에 나섰다.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앞에 대출금리 안내 현수막이 부착됐다./사진=뉴시스
은행권의 전세대출 금리가 8%대로 올라선 가운데 우리은행이 세입자의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전세대출 금리 인하에 나섰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내년 4월30일까지 약 5개월간 신규코픽스(6개월 변동) 기준금리 전세대출(신규·연장)에 한해 금리를 인하한다. ▲우리전세론 ▲우리WON전세대출 ▲우리스마트전세론 ▲아이터치(i-Touch) 전세론 등 총 4가지다.

전세대출 금리는 보증기관에 따라 0.65%포인트(서울보증), 0.85%포인트(주택금융공사 보증) 인하되며 취급한도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예정이다.

가령 우리전세론(주택보증 1억원 이상·내부 3등급·만기일시) 조건인 경우 전세대출 금리가 지난 8일 6.26~6.66%에서 5.41~5.81%포인트로 0.85%포인트 인하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리상승기에 따른 이자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전세대출 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은행권의 전세대출 금리는 지난 7일 기준 연 5.93~7.51%로 금리 상단이 연 8%대에 다가서고 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와 전세대출 금리의 지표로 쓰이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급등한 영향이다.

지난 10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3.98%로 2010년 공시 시작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증가폭도 0.58%포인트로 가장 컸다.

금융당국은 세입자의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것을 우려해 안심전환대출·보금자리론·적격대출 등 '3종 정책모기지'의 장점을 합친 특례보금자리론을 한시적으로 운영키로 했다.

전세대출 금리가 오르자 월세를 선택하는 세입자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KB부동산에 따르면 11월 서울 아파트의 전·월세 전환율은 3.46%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전체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의 비율은 51.8%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8.7%포인트 올랐다.

금융권 관계자는 "우리은행이 전세대출 금리 인하에 나서면서 다른 은행도 금리 인하를 검토할 것"이라며 "전세대출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하기는 현실적으로 힘들기 때문에 한시적 금리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