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보다 '안정' 택한 삼성… 장석훈·서봉균 사장 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왼쪽)과 서봉균 삼성자산운용 사장(오른쪽)이 유임됐다. /사진=각 사
삼성증권과 삼성자산운용 대표가 유임됐다. 경영 위기감이 높아진 가운데 수장 '교체'보다는 '유임'을 택해 조직 안정화를 꾀했다는 분석이다.

9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금융계열사 사장단 인사에서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서봉균 삼성자산운용 대표가 모두 유임됐다.

장 사장은 1995년 삼성증권에 입사해 관리, 인사, 기획, 상품개발 등 다양한 직무를 거쳐 2018년 7월부터 대표이사를 맡았다. 그는 증권업계 경영 상황이 악화한 상황에서도 실적 부문에서 선방했다는 평을 받았다.

서봉균 삼성자산운용 사장도 유임됐다. 서 사장은 글로벌 투자은행(IB)인 모건스탠리·씨티그룹을 거쳐 골드만삭스 한국대표를 지내는 등 30여년 경력의 운용 전문가로 지난해 삼성자산운용 대표이사에 올랐다. 안정적인 경영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8상승 0.4414:53 02/09
  • 코스닥 : 783.44상승 3.4614:53 02/09
  • 원달러 : 1262.00상승 1.914:53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4:53 02/09
  • 금 : 1890.70상승 5.914:53 02/09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빙상영웅 황대헌, ISU 세계 쇼트트랙 대회 간판으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