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너마저"… 2순위 청약 실패, '줍줍' 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림픽파크 포레온이 2순위 청약 마감에도 실패했다. 사진은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올림픽파크 포레온 견본주택을 찾은 시민들이 단지 모형도를 구경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으로 불리는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이 1순위에 이어 2순위에서도 일부 타입은 순위 내 청약 마감에 실패했다. 2순위 청약 평균 경쟁률은 5.45대 1을 기록, 한 자릿수 경쟁률을 나타내며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10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 둔촌동 '올림픽파크포레온' 1·2순위(해당 지역·기타지역) 청약에 3695가구 모집에 2만153명이 지원했다. 평균 경쟁률은 5.45대 1로 나타났다.

16개 타입 중 12개 타입이 순위 내 마감했다. ▲39㎡A ▲49㎡A ▲84㎡D ▲84㎡E 등 4개 타입은 순위 내 청약 마감에 실패했다. 수도권 거주자·2순위 청약까지 진행됐지만 공급 가구수의 5배에 달하는 예비 입주자를 채우지 못했다.

순위 내 청약 마감에 실패한 84㎡E는 맞은편 집과 주방 창문간 거리가 좁아 '주방 뷰'로 논란이 일었던 타입이다. 앞서 지난 5일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1091가구 모집에 3580명이 청약통장을 던지면서 평균 3.2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1·2순위를 통틀어 가장 높은 경쟁률은 보인 타입은 29A㎡타입이다. 1순위 해당지역 청약에서 5가구 모집에 64명이 신청해 1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84㎡의 경우 모두 분양가 12억원을 넘으면서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 84㎡ 중 가장 인기가 많았던 타입은 4베이 판상형 구조의 84㎡A로 209가구 모집에 1968명이 신청해 1순위 경쟁률이 9.42대 1을 기록했다.

당첨자발표는 오는 15일로 정당계약은 다음 달 3일부터 17일까지다. 계약률이 저조할 경우 남은 물량은 일명 '줍줍'(무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무순위 청약 조건은 공급하는 주택의 지역에 거주하고 만 19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무주택이어야 하며 청약통장이 없어도 된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8.84상승 10.6514:49 02/07
  • 코스닥 : 771.22상승 9.8914:49 02/07
  • 원달러 : 1256.60상승 3.814:49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4:49 02/07
  • 금 : 1879.50상승 2.914:49 02/07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