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두부 등 가격 줄인상에… 농식품부, 식품업체에 자제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식품산업협회 회의실에서 주요 식품업체 대상 물가안정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 9월 물가 및 수해현장 재난지원금 지급상황 점검에서 나선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뉴시스
정부가 주요 식품업체를 대상으로 가격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오전 한국식품산업협회 회의실에서 김정희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주요 식품업체 대상 물가안정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우유 가격 인상에 이은 음료, 커피, 두부 등 일부 품목의 가격 인상 움직임이 확산됨에 따라 식품 물가안정을 위한 업계와의 소통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마련됐다. CJ제일제당, 대상, 오뚜기, SPC, 롯데제과, 해태제과, 오리온, 농심, 삼양식품, 팔도, 동서식품, 남양유업, 롯데칠성음료 등 주요 식품업체 13곳의 임원진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농식품부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3%로 최고치였던 7월에 비해 11월은 5%로 다소 둔화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식품 물가는 9%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연말을 앞두고 일부 업체의 가격 인상 움직임에 우려를 표했다.

김정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둔화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높은 식품 물가로 인해 소비자들이 이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식품업계가 대체적으로 전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하고 영업이익률도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물가안정을 위한 업계의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히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코스피 상장 식품기업 36개 사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15.4%와 10.5%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5.2%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36개사 중 33개사의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실장은 "그동안 식품업계 부담으로 작용했던 국제 곡물가격이 러-우 전쟁 발발 이전 수준보다 떨어졌고 환율 상승세도 다소 진정됨에 따라 내년에는 원자재 비용 부담이 점진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에서도 밀가루 가격안정 지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고 식품원료에 대한 2023년 할당관세 연장도 적극 검토하는 등 업계의 비용부담 완화를 위한 지원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식품업계도 비용 상승분을 가격 인상을 통해 손쉽게 소비자에게 전가하기보다는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 인상 요인을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며 "식품 물가는 소비자들이 피부로 가장 잘 체감할 수 있는 물가인 만큼 고물가에 기댄 부당한 가격 인상이나 편승 인상을 자제하고 가격 인상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인상 폭을 최소화하거나 인상 시기를 분산하는 등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6.72하락 23.7515:27 01/31
  • 코스닥 : 740.20상승 1.5815:27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5:27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5:27 01/31
  • 금 : 1939.20하락 6.415:27 01/31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국힘 원내대책회의 발언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