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장남 신중하, '교보생명 브레인' 그룹데이터전략팀 이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창재 회장의 장남 신중하씨가 그룹데이터팀 팀장으로 선임됐다. 사진은 교보생명 광화문 사옥./사진=교보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의 장남 신중하 차장이 교보생명 핵심부서인 그룹데이터전략팀을 이끈다. 통상적으로 부장급 직원들이 팀장 직무를 수행하는 교보생명에서 차장급 직원이 팀장을 맡는 것은 드문 일이다. 그룹 핵심부서인 그룹데이터전략팀에 신 차장을 배치한 것을 두고 업계에서는 교보생명이 오너 3세 경영수업을 시작하며 승계 작업 본격화에 나섰다는 의견이 나온다.

교보생명은 지난 9일 인사에서 그룹전략팀을 신설하고 팀장에 신중하 차장을 선임했다. 신 차장은 그룹전략팀을 이끌면서 수년 동안 디지털운영전략 분야를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비전을 수립하게 된다.

1981년생인 신 차장은 미국 뉴욕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외국계 투자은행(IB)인 크레딧스위스 서울지점에서 2년여 간 근무했다. 지난 2015년에는 교보생명 관계사인 KCA손해사정에 입사해 보험 관련 경험을 쌓았고, 이후 미국에서 콜럼비아대학에서 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마쳤다.

지난해부터 교보생명 자회사인 교보정보통신에서 디지털 혁신(DX) 신사업 팀장으로 그룹 내 디지털 관련 사업의 협업에 참여했다. 같은 해 12월부터는 그룹데이터 전략 실행을 위해 신설된 디플래닉스(교보정보통신 자회사)로 옮겨 디지털운영전략 업무를 수행했다.

이후 지난 5월 교보생명에 합류해 디플래닉스 직무에 더해 교보생명 지속경영기획실 산하 디지털전환(DT) 지원담당 직무를 담당했다. 신 차장은 내년부터 디지털전환 담당을 떠나 그룹데이터팀을 이끌게 된다.

교보생명인 이밖에도 조규식 채널담당과 박재명 경영인사담당을 각각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시키는 등 총 17명의 임원 승진 및 신규 선임 인사를 시행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수익성 중심의 안정적인 성장과 지속 가능한 경영을 추구하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2.90하락 6.5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