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는 밟아야"… 승용차로 전남편 들이받은 40대, 징역 4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이 몰던 승용차로 전 남편을 살해하려 한 40대 여성에 실형이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승용차를 전속력으로 몰아 전 남편을 치어 살해하려 한 4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9일 인천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임은하)는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성 A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5월26일 밤 10시쯤 인천 서구 한 교차로에서 승용차로 전 남편 B씨(48)를 들이받아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시 A씨는 바퀴에서 흰 연기가 발생할 정도로 급가속한 뒤 B씨를 향해 돌진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에 들이받힌 B씨는 타박상을 입었다.

조사 결과 A씨는 10년 전 이혼한 B씨가 10대 아들을 데리고 있으면서 학대하고 있다고 생각해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범행 전 B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바퀴벌레는 구둣발로 질근질근 밟아줘야 해"라는 글을 쓰며 적개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격분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살인 미수의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 도구의 위험성과 범행 수법을 볼 때 피해자는 자칫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상황에서 큰 신체·정신적 고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상해 및 공무집행방해죄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자숙하지 않고 재차 범죄를 저질렀다"며 "피고인이 편집조현병을 앓고 있는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5:30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5:30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5:30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5:30 02/01
  • 금 : 1945.30상승 6.115:30 02/01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