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신인 등장했다… 무진성·김혜윤, 신인상 수상[대종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무진성·김혜윤이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9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열린 제58회 대종상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무진성(왼쪽)과 김혜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무진성·김혜윤이 대종상영화제에서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9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제58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신인남우상 후보에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김동휘 ▲'장르만 로맨스' 무진성 ▲'오마주' 탕준상 ▲'뜨거운 피' 이홍내 ▲'인생은 아름다워' 옹성우 등이 각축전을 벌였다.

신인상은 무진성의 품에 안겼다. 무대에 무진성이 오르자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그는 "배우로서 연기할 때 가장 행복하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우라는 꿈을 지키기 위해 혼자 감당해야 했던 시간이 많았는데 큰 상을 받게 되니 그 시간들이 헛된 시간이 아니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많을 때 이 작품을 만나게 해준 감독·대표님께 감사하다"며 "늘 동경해오던 류승룡 선배님과 연기해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늘 진심으로 연기할테니 지켜봐달라"고 다짐했다.

신인여우상 부문에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조윤서 ▲'브로커' 이지은(아이유) ▲'헌트' 고윤정 ▲'육사오' 박세완 ▲'불도저에 탄 소녀' 김혜윤 ▲'마녀 Part2. The Other One' 신시아 등이 후보로 올랐다.

신인상은 '불도저에 탄 소녀'의 김혜윤이 차지했다. 그는 "7년 전 이 장소에서 신입생으로 입학 축하를 받았는데 지금 이 자리에서 상을 들고 있으니 감회가 새롭다"고 회상했다. 작품에 대해서는 "배우 김혜윤과 사람 김혜윤으로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작품"이라며 "앞으로 더 발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