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 정진상 기소…與 "사필귀정" 野 "정치검찰" (종합)

與 "이재명 방탄 아닌 민주당 방탄에 나서야"
李 "법정서 진실 가려지고 무고함 밝혀질 것"…거취 질문엔 '묵묵부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정재민 강수련 기자 = 여야는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구속기소 된 것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평가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검찰"이라며 검찰을 비판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필귀정이다. 이 대표의 공인된 최측근인 정 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모두 구속기소 됐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방탄이 아니라 대장동 부패 공동체의 위협으로부터 민주당 방탄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장동에서 나온 돈이 불법대선자금으로, 뇌물로 이 대표의 최측근들에게 흘러갔다고 한다"며 "이 대표는 대장동을 설계하고, 대장동을 인허가했다고 자기 입으로 말했다. 정상적이라면 이 대표는 당 대표직을 사퇴하고 수사를 받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의 대장동 비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것도 민주당이고, 이 대표의 방탄을 하는 것도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은 이재명 방탄을 위해 정치보복, 야당탄압이라는 어불성설의 구호를 외칠 때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반면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 실장 구속기소에 대해 "정치검찰이 정해 놓은 수순에 따라 낸 결론이라 이미 예견된 일"이라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거취 표명이나 검찰의 소환 조사 요구에 대한 질문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빠져나갔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10년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봐라.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 뿐"이라며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제기한 혐의들은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물증 역시 하나도 없다.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들어낸 '카더라 기소'라니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괴한 기소"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결국 정 실장 기소의 최종 목적은 이 대표"라며 "윤석열 검찰이 제1야당을 이끄는 이 대표를 무너뜨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정 실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 △부패방지및국민권익위원회의설치와운영에관한법률위반 △증거인멸교사 등 4가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 0%
  • 0%
  • 코스피 : 2428.99하락 21.4814:46 01/31
  • 코스닥 : 739.72상승 1.114:46 01/31
  • 원달러 : 1231.10상승 3.714:46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4:46 01/31
  • 금 : 1939.20하락 6.414:46 01/31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국힘 원내대책회의 발언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