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사표 수리…사의표명 16일만

이재명 "정치검찰 정해 놓은 수순…법정에서 무고함 밝혀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구속 기소된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정 실장이 사의를 표명한 지 16일 만이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민주당은 오늘 정 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며 "정 실장은 구속 중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고 전했다.

앞서 정 실장은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지난달 23일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민주당은 김 부원장에 대해선 사표를 수리했지만 정 실장은 구속적부심 심사 결과를 보고 추후 판단하기로 했었다.

당시 민주당은 "정 실장도 사의를 표명했지만, 구속적부심을 받고 있어 그 결과를 보고 추후 판단하기로 했다"며 "김 부원장의 경우 구속된 상태지만 정 실장은 기소가 안 돼 당헌 80조(부정부패 혐의 기소 시 직무정지) 대상이 아니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이 대표와 민주당은 정 실장의 구속기소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검찰이 정해 놓은 수순에 따라 낸 결론이라 이미 예견된 일"이라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선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10년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봐라.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 또한 서면 브리핑에서 "검찰이 제기한 혐의들은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물증 역시 하나도 없다.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들어낸 '카더라 기소'라니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괴한 기소"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후 취재진에게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구속기소 관련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22.1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후 취재진에게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구속기소 관련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22.1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