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이정후, 5년 연속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

타격 5관왕에 리그 MVP 석권…피렐라·나성범과 함께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정후(키움)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 부문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2.1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정후(키움)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 부문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2.1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타격 5관왕' 이정후(24·키움 히어로즈)가 5년 연속 황금장갑을 손에 넣었다.

이정후는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자가 됐다.

이정후는 총 304표를 받아 97.1%의 득표율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정후는 올해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9, 23홈런, 113타점, 장타율 0.575 출루율 0.421의 압도적인 활약으로 정규시즌 타격 5관왕(타율·최다안타·타점·장타율·출루율)에 올랐고, 정규시즌 MVP까지 수상했다.

시즌 종료 후 참석한 각종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휩쓴 이정후는 시즌 마지막 시상식인 골든글러브에서도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골든글러브 수상으로 이정후는 KBO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2018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골든글러브를 수집한 이정후는 5년 연속(1983~1987) 수상한 장효조(전 롯데)와 함께 외야수 부문에서 가장 많은 골든글러브를 획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정후는 수상 후 "오랜만에 팬분들과 시상식을 즐길 수 있어 기분 좋다. 한 시즌 동안 선수들에게 잘 맞춰준 홍원기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트레이닝 파트에게도 감사드린다"면서 "TV로 보고계실 어머니에게 항상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시상식장에 계신 아버지께도 감사하다. 팬분들도 응원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올해 아쉽게 준우승했지만 내년에도 위대한 도전 함께해주시길 바랍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정후와 함께 호세 피렐라(삼성), 나성범(KIA)가 외야수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0%
  • 0%
  • 코스피 : 2427.57하락 22.914:51 01/31
  • 코스닥 : 739.66상승 1.0414:51 01/31
  • 원달러 : 1231.10상승 3.714:51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4:51 01/31
  • 금 : 1939.20하락 6.414:51 01/31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국힘 원내대책회의 발언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