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라임사태 후 3년 도주' 전 언론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모습.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모습.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김규빈 구진욱 기자 = 검찰이 지난 2019년 '라임 사태' 수사를 받던 중 미국으로 도주한 전 언론사 대표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1부(부장검사 이승형)는 9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H사 전 회장 C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C씨는 지난 2019년 5월 코스닥 상장 언론사인 H의 부실 해소를 위해 다른 공범들과 함께 여려 회사들간 정상적인 투자 거래를 가장하는 수법으로 사기적 부정거래를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라임자산운용으로부터 300억원을 투자받아 부당이익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그 주가 부양을 위해 해외 유망 신사업에 투자한다고 거짓으로 꾸민 혐의도 있다.

같은해 7월 라임사태 촉발 후 수사망이 좁혀오자 C씨는 미국으로 도주했다. C씨는 도주 3년 만에 국내로 강제송환돼 전날(8일) 입국했다.



 

  • 78%
  • 22%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