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최측근' 정진상, 구속기소에 "檢 주장에 경도 말라, 무죄 받겠다"

檢 '2.4억 뇌물' 정진상 구속기소…증거인멸교사 등 4개 혐의 적용
"수시로 바뀌는 유동규·남욱 진술 기반한 기소…수긍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1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근욱 박주평 기자 = 대장동 일당과 유착해 2억4000여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정진상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측이 "무죄를 선고 받을테니 검찰의 주장에 경도되지 말고 재판을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정 전 실장 측 변호인단은 9일 입장문을 통해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인의 진술을 근거로 기소했는데 이들의 진술은 상황에 맞춰 수시로 변경됐다"며 "심지어 남욱의 진술은 직접 경험한 사실이 아닌 전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에 유동규와 대질조사를 요청했으나 들어주지 않았다"며 "이번 기소는 검찰의 기존 수사결론에 배치되는 수긍할 수 없는 결정이다"고 꼬집었다.

정 전 실장 측은 검찰이 적용한 혐의를 하나하나 반박했다. 우선 2억4000만원 관련 뇌물 수수 혐의에 대해서는 "유동규가 얼마든지 밖에서 만나는 사이임에도 굳이 CCTV가 설치된 사무실, 가족들이 있는 집에 찾아가 돈을 준다는 게 상식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또 '부정처사 후 차명지분 배당이익 428억원 수수 약속'과 관련 "검찰은 천화동인 1호 관련 배당이익 700억원 수수 약속 혐의로 유동규를 기소했다"며 "따라서 이번 기소는 유동규의 몫이라는 검찰의 기존 결정에 배치된다"고 말했다.

'증거인멸' 혐의에 대해서 "정 실장은 그 당시 유동규가 극단적 선택을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동규야 안 좋은 마음먹지 마라'고 문자를 보냈던 것"이라며 "(관련 재판에서) 유동규 본인이 핸드폰을 창밖으로 버린 것이지 정 실장이 시킨 것이 아니라는 점이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 2021.11.1/뉴스1 ⓒ News1 뉴스1
. 2021.11.1/뉴스1 ⓒ News1 뉴스1


이날 검찰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 전 실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 △부패방지및국민권익위원회의설치와운영에관한법률위반 △증거인멸교사 등 4가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정 실장은 성남시 정책비서관과 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한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사업 편의 등을 봐주는 대가로 일곱 차례에 걸쳐 2억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뇌물)를 받는다.

또 지난해 2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 이른바 '대장동 일당'에게 대장동 개발 사업자 선정 등 특혜를 제공한 대가로 천화동인1호 지분 일부(428억원)를 약정받은 혐의(부정처사후수뢰)도 있다.

정 실장은 2013년 7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성남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관련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민간 업자들로 하여금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하고, 호반건설이 시행·시공하게 해 개발수익 210억원 상당을 취득하게 한 혐의(부패방지법위반)도 받는다.

아울러 지난해 9월 유 전 본부장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과 통화해 휴대폰을 버리라고 지시하고, 유 전 본부장은 정 실장 관련 증거가 저장된 자신의 휴대전화를 창문 밖으로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정 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는 등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반면 검찰은 관계자 진술뿐 아니라 물증도 확보해 충분히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입장이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