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장하고 화장실·탈의실 드나들며 200여명 불법촬영…구속 송치

확인된 불법촬영물만 355점…카페 등 11곳에 불법카메라 설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여성용 가발 등을 쓰고 탈의실, 여자 화장실 등을 드나들며 여성 200명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를 지난달 30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 7~10월까지 수도권 일대 화장실이나 실내 체육시설 탈의실, 카페, 식당 등 11곳에서 초소형 카메라로 시설 이용자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여성 화장실, 여성 탈의실 등에 의심없이 드나들기 위해 여성용 가발을 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월 화장실에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탐문수사와 폐쇄회로(CC)TV를 분석했다. 추적을 이어오던 경찰은 몇달 뒤인 10월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자택에서 자동차 열쇠, 라이터 등 생활용품 모양의 카메라 여러 점을 발견해 압수했다.

경찰이 확보한 불법 촬영물은 총 355점이며, 확인된 피해 여성만 2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했졌다.

다만 불법 촬영물을 인터넷 등에 유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