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종료 뒤에도 후속 조치 계속…34명 형사고발

경찰청, 41건 60명 수사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16일째를 끝으로 파업 종료를 결정한 9일 오후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인근에 설치된 현수막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철거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으며 투표 결과는 파업 종료로 가결됐다. 2022.12.9/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16일째를 끝으로 파업 종료를 결정한 9일 오후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인근에 설치된 현수막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철거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으며 투표 결과는 파업 종료로 가결됐다. 2022.12.9/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가 종료된 9일 정부는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중앙수송대책본부(국토부)가 집회중 자동차 번호판 무단 분리자 34명을 형사고발하는 등 후속 조치를 이어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토부는 건설공사·레미콘 공장·철강 및 석유화학 등 분야의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조사를 이어갔다. 철강 및 석유화학 분야의 경우 전날(8일) 기준 운송을 거부한 69개 업체 조사에 착수한 상태이고 27개 사를 조사 완료했다. 시멘트 분야는 업무개시명령 이행여부를 조사해 전날 기준으로 운송사 31곳, 차주 738명 조사를 마친 상태다. 이 가운데 미복귀자가 여전히 24명 남아있다.

경찰청은 경찰관기동대 약 4500명, 수사?형사 1521명, 교통경찰 1386명 등을 배치했다. 또 화물차량 손괴?운송방해 등 혐의로 총 41건 60명을 수사 중이다. 특히 이 가운데 7명은 운송방해·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현장 체포했다.

업무개시명령을 받고도 정당한 사유없이 업무 개시하지 않는 등 명령 위반한 조합원 2명에 대해서도 고발을 접수(7일·9일)한 상태다. 서울청과 강원청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재고 소진 주유소는 총 49개소로 전날 61개소보다 12개소 줄었다.

한편 이날 화물연대는 조합원 투표로 집단운송거부 철회(찬성률 61.84%)를 결정하면서 지난달 24일 0시부터 16일째 이어온 집단 파업을 끝냈다. 이들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 △노동기본권 확대·화물노동자 권리보장을 요구해왔다.



 

  • 0%
  • 0%
  • 코스피 : 2482.14하락 1.514:02 02/09
  • 코스닥 : 783.07상승 3.0914:02 02/09
  • 원달러 : 1263.40상승 3.314:02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4:02 02/09
  • 금 : 1890.70상승 5.914:02 02/09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