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 0.9% 하락…생산자물가 예상보다 더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의 내부 객장 트레이더 ⓒ 로이터=뉴스1
뉴욕증권거래소의 내부 객장 트레이더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생산자물가가 예상보다 소폭이지만 더 오르며 금리인상과 침체 압박이 증시에 가해졌다.

◇다우 주간 낙폭 2.8%…9월 이후 최대

9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305.02포인트(0.90%) 내려 3만3476.46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29.13포인트(0.73%) 떨어진 3934.38로 체결됐다.

나스닥 지수는 77.39포인트(0.70%) 하락한 1만1004.62로 거래를 마쳤다.

주간으로 3대 지수들은 모두 내려 2주째 하락했다. 다우는 2.77% 떨어지고 S&P500은 3.37% 하락해 두 지수 모두 9월 이후 최대 낙폭을 그리며 내려왔다. 나스닥은 3.99% 하락해 11월 이후 최대 낙폭이다.

이날 증시는 11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비 0.3%, 전년비 7.4%씩 오르며 예상을 소폭 상회했다는 소식에 내렸다. 미시간대 소비심리지수가 다소 낙관적으로 나오고 기대 인플레이션도 15개월 만에 최저로 완화하며 낙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다음주 금리결정을 앞두고 매수 심리는 위축됐다.

◇"지표, 연준 피봇 기대 매번 꺾어"

이제 시장의 관심은 다음주 화요일(13일) 나오는 소비자물가지수(CPI)로 집중된다. 그리고 다음날인 14일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 금리를 50bp(1bp=0.01%p) 올릴 것으로 예쌍된다.

금리인상폭은 앞서 4차례 연속 75bp보다 낮아지겠지만 높은 금리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에 연준이 경기 연착륙을 제대로 설계해 침체를 막을지에 대한 의문은 크다.

선물시장에서 다음주 연준이 금리를 50bp 올릴 확률은 77%, 75bp 올릴 확률은 23%로 가격에 반영했다.

홈리치버그의 스테파니 랭 최고투자책임자는 CNBC방송에 투자자들은 연준이 공격적 스탠스(기조)에서 피봇(pivot, 전환)하기를 오랫동안 희망했지만 지표는 이러한 희망을 지지하는 데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WTI 주간 낙폭 10%…4월 이후 최대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통신(+0.02%)을 제외하고 10개가 내렸다. 에너지주가 2.33%로 가장 많이 내렸고 헬스케어가 1.28% 내리며 에너지주 뒤를 이어 낙폭을 키웠다.

에너지주는 7거래일 연속 하락했는데 이는 2018년 12월 이후 최장 기간이다. 유가는 침체 우려로 주간으로 10% 가까이 빠졌다. 주간 낙폭은 미 서부텍사스원유(WTI)는 4월 이후, 북해 브렌트유는 8월 이후 최대다.

스포츠웨어 룰루몬은 4분기 매출과 이익 전망을 예상보다 낮추며 거의 13% 추락했다. 동영상 스트리밍업체 넷플리스는 3.1% 올랐다. 웰스파고가 넷플릭스의 투자의견을 '동일비중'에서 '비중확대'로 상향한 덕분이다.

반도체업체 브로드컴은 4분기 매출 전망이 월가 예상을 상회하며 주가가 2.6% 올랐다.



 

  • 0%
  • 0%
  • 코스피 : 2484.36상승 15.7113:52 01/27
  • 코스닥 : 740.60상승 1.6613:52 01/27
  • 원달러 : 1231.80상승 1.113:52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3:52 01/27
  • 금 : 1930.00하락 12.613:52 01/27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