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아르헨 이기고 브라질 지고, 남미 빅매치 무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리후 두 주먹을 들어 올리는 아르헨의 대표 공격수 리오넬 메시. ⓒ AFP=뉴스1
승리후 두 주먹을 들어 올리는 아르헨의 대표 공격수 리오넬 메시.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김도용 기자 = 월드컵 8강전에서 브라질이 크로아티아에 패하고, 아르헨티나가 네덜란드에 승리함에 따라 남미의 최대 라이벌 브라질과 아르헨의 빅매치가 무산됐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아르헨은 네덜란드를 꺾고 4강에 진출했지만 브라질은 크로아티아에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두 팀은 모두 승부차기 끝에 희비가 엇갈렸다.

아르헨은 10일(한국시간)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뒤 맞이한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아르헨의 대표 공격수 리오넬 메시는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등 선전해 ‘마지막 춤’을 이어가게 됐다.

아르헨은 준우승을 차지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이후 8년 만에 준결승에 올랐다.

이에 비해 브라질은 같은 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1 비긴 뒤 펼쳐진 승부차기에서 2-4로 패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우승에 도전했던 브라질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또 다시 8강에서 눈물을 흘렸다.

브라질의 에이스 네이마르는 이날 득점으로 A매치 77호골을 신고, 축구의 전설 펠레와 브라질 역대 최다 득점자에 올랐지만 팀 패배로 눈물을 흘렸다.

눈물을 흘리는 브라질의 대표 공격수 네이마르. ⓒ AFP=뉴스1
눈물을 흘리는 브라질의 대표 공격수 네이마르. ⓒ AFP=뉴스1


이에 따라 브라질과 아르헨의 준결승 대결은 무산되고, 아르헨과 크로아티아가 준결승에서 맞붙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481.63상승 29.9215:30 02/08
  • 코스닥 : 779.92상승 7.1315:30 02/08
  • 원달러 : 1260.10상승 4.815:30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5:30 02/08
  • 금 : 1884.80상승 5.315:30 02/08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