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8강 탈락' 브라질 치치 감독, 자진 사퇴 "프로세스의 끝"

크로아티아에 충격패, 두 대회 연속 8강 탈락
"끔찍한 패배지만 평온한 기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데노르 레오나르도 바치 브라질 감독이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아데노르 레오나르도 바치 브라질 감독이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크로아티아에 패하며 8강에서 탈락한 브라질의 치치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브라질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펼쳐진 승부차기에서 2-4로 졌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 브라질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또 다시 8강에서 눈물을 흘렸다.

브라질의 에이스 네이마르는 이날 득점으로 A매치 77호골을 신고, '전설' 펠레와 브라질 역대 최다 득점자에 올랐지만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승부차기의 승패는 1번 키커에서부터 갈렸다. 크로아티아 1번 키커 니콜라 블라시치는 자신있게 골문 가운데로 슈팅, 득점에 성공했다. 반면 브라질의 1번 키커 호드리구의 슈팅은 도미니크 리바코비치에게 막혔다.

분위기를 가져온 크로아티아는 이후 로브로 마에르, 루카 모드리치, 미슬라브 오르시치가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브라질의 4번째 키커 마리퀴뇨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크로아티아의 승리로 경기는 마무리 됐다.

경기 후 치치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사임을 발표했다.

그는 "축구는 딱 하나의 슈팅이 들어갈 때도 있고 골키퍼가 경기 중에 막지 못할 때도 있다. 난 선수들을 정말 존경한다"며 "난 1년 반 전부터 이번 대회를 끝으로 그만둘 것이라고 해왔다. 이제 모든 프로세스의 끝이다. 결정을 뒤집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기쁨과 슬픔을 나눴다. 더이상 이런 기쁨을 얻을 수 없다. 아름다운 세대가 올라오고 있다"며 "끔찍한 패배지만 평온하다. 우리는 성장했고 스스로 강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치치 감독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브라질의 지휘봉을 잡고 6년 반 동안 팀을 이끌었다. 그는 2019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했지만 월드컵에선 최근 두 대회 연속 8강에서 탈락했다.

치치 감독은 이에 대해 "나는 지금 우리가 한 모든 일을 평가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 시간이 지나면 여러분이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가 탈락한 지금은 내게 평가할 능력은 없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