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옳이, 남편 밥 몇번 차렸나"… 서주원 지인 추정 댓글이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델 겸 유튜버 아옳이가 전남편 서주원의 외도를 폭로한 가운데, 아옳이 역시 결혼 생활에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아옳이 유튜브 캡처
모델 겸 유튜버 아옳이가 전남편 서주원의 외도를 폭로한 가운데 서주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지인의 댓글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11일 아옳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 이제 말씀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아옳이는 자신은 가정을 지키려고 노력했지만, 서주원은 신혼 초부터 외도를 반복했다며 "서주원과 상간녀의 외도를 사진으로 확인했지만, 서주원은 이혼 전 과도한 재산 분할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아옳이는 팬들의 제보로 서주원과 상간녀의 외도 현장 사진을 확인했으나, 서주원은 재산 분할을 요구하고 있어 더욱 공분을 자아냈다.

해당 영상에 서주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A씨가 아옳이는 비난하는 댓글을 달았다. A씨는 "아옳이님 결혼 생활 4년 동안 남편 밥상 몇 번이나 차렸나요?"라며 "이혼의 시작이 남편의 바람기였나요? 아님 유튜브 출연하는 거 너무 싫다는 주원님과 계속 싸우지 않았나요?"라고 적었다.

이어 "신혼 생활인지 유튜브 하러 결혼한 건지 도대체 눈뜨면서부터 카메라 들이대고 골프장 가서도 골프 좀 치겠다는데 계속 옷 4~5벌씩 갈아입히고 사진 찍고 같이 사는 동안 카메라 때문에 사는 게 아니라 돌아버릴 것 같다고 하셨다더라"고 주장했다. 또 서주원의 유튜브 촬영 시 받았던 월급에 대해서도 "주원님이 250만원 불렀나요? 한 달 수입 1억 넘게 버는데 한 달 내내 유튜브 촬영 같이하면서 안 한다니까 250만원 협의한 거 아니었나요?"라고 반문했다.

A씨는 아옳이가 주장한 서주원의 재산 분할 요구에 대해서는 "서로 자기 재산 건드리지 않기로 합의 이혼한 거로 안다"라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아옳이가) 서주원이 만나자고 애원할 때는 쳐다보지도 않더니 하트시그널 나가서 인기를 얻자 그때부터 만나고 결혼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아옳이님 시어머니 관계나 유튜브에서 넘 착하고 밝게 보여지는 모습과 실제 성격도 아는 저로서는 이 영상을 보니 주원님이 바보같고 멍청하다"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쳤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A씨를 서주원의 엄마이자, 아옳이 시어머니의 지인으로 추정하며 분노하고 있다.

아옳이와 서주원은 지난 2018년 11월 결혼했다. 4년여만인 지난해 5월 서주원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아옳이 사진을 모두 삭제해 이혼설이 불거졌다. 당시 서주원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제는 내가 널 상대로 싸워야 한다"며 "마지막까지 인정은 할 줄 알았는데 교묘하게 회피만 하고, 예전부터 내가 말했지. 법은 증거 싸움이라고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라고 남겼다.

아옳이는 게임채널 OGN '하스스톤 아옳옳옳' 시즌1·2와 SBS TV '게임쇼 유희낙락' 등에서 활약했다. 유튜브 채널 '아옳이' 구독자 수는 약 66만명이다. 서주원은 L&K 모터스 레이싱선수다. 2017년 연애 예능물 '하트시그널' 시즌1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2%
  • 68%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