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 라인업 추가된 '디 올 뉴 코나'… 가장 저렴하게 사면 2537만원

주요 기능 항시 업데이트 가능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차' 구현 목표
다양한 안전·편의사양 탑재해 중형 SUV 버금가는 상품성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EV 라인업이 추가된 2세대 '디 올 뉴 코나'를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혁신적인 상품성으로 무장한 '디 올 뉴 코나'(코나)가 공개됐다.

현대자동차는 18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코나 공개 이벤트를 열고 새로운 SUV의 탄생을 알렸다.

코나는 2017년 6월 첫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히 달라진 2세대 신형 모델이며 ▲전기차를 연상시키는 미래지향적 디자인 ▲대폭 개선된 넓고 스마트한 실내 공간 ▲EV·내연기관·하이브리드·N라인에 이르는 다양한 라인업 ▲최고 수준의 상품 경쟁력 등을 갖췄다.


미래지향적 디자인 장착


현대차는 독창적인 기존 코나의 디자인을 이어받으면서도 더욱 강인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구현을 위해 전기차 모델을 먼저 디자인한 후 이를 내연기관 모델에 적용하는 새로운 방식을 사용했다.

전면 상단부는 '끊김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Seamless Horizon Lamp)와 조화를 이뤄 마치 미래에서 온 자동차의 인상을 갖췄다.

수평형 LED 램프는 포지셔닝 램프와 주간 주행등(DRL)을 단절감 없이 하나의 라인으로 통합해 점등 시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해 주는 현대차의 차세대 시그니처 라이팅 디자인이다.

측면의 바디 캐릭터라인은 스포일러까지 이어지는 벨트라인과 함께 코나의 날렵한 인상을 극대화하고 동급 최초로 적용된 19인치 휠은 역동적 조형미의 스포크 디자인으로 스포티한 멋을 더한다.

후면부는 전면의 수평형 램프와 디자인 일체감을 강조한 테일램프 적용으로 미래지향적인 통일감을 완성했으며 장식 요소를 최소화하고 미려한 곡선을 살려 정제된 고급감과 시각적인 안정감을 안겨준다.


넓고 스마트한 실내공간


코나는 고객의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을 포용할 수 있는 넓고 스마트한 실내공간을 갖췄다.

실내는 수평형 레이아웃이 선사하는 안정감위에 운전자 중심의 설계를 바탕으로 안락하고 편리한 공간으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가 2세대 '디 올 뉴 코나'를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변속 조작계의 이동으로 정돈된 오픈형 콘솔은 깔끔한 실내 이미지를 구현해줌과 동시에 수납 실용성을 높였다.

기존 모델 대비 약 30% 이상 증대된 동급 최고 수준의 723ℓ(미국자동차기술학회·SAE 기준) 화물공간은 2열 시트백 풀폴딩 기능과 함께 차박이나 캠핑 등 아웃도어 활용성은 물론 적재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기존 대비 각각 145㎜, 60㎜ 늘어난 전장(4350㎜)과 휠베이스(2660㎜)를 기반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레그룸과 숄더룸을 갖춤으로써 동승객의 편안한 이동경험을 보장한다.

이밖에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파노라믹 디스플레이 ▲전자식 변속 레버(컬럼타입) ▲1열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 동급 최초로 적용된 기능들은 이전에 볼 수 없었던 고급감과 함께 탑승객의 편의성을 책임진다.


차급 뛰어넘는 안전·편의사양 선사


현대차는 코나에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하는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해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주요 기능 항시 업데이트가 가능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SDV) 구현을 목표로 ▲차량을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할 수 있는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빌트인 캠 2 ▲카페이와 연동해 별물 카드 없이도 결제가 가능한 e-하이패스(e-hi-pass) 기능 등이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현대차가 2017년 이후 5년 만에 2세대 코나를 선보였다. /사진=현대차
이를 포함해 ▲차량 키가 없어도 운전이 가능한 디지털 키 2 터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미세먼지 센서 연계 공기청정 모드 등 다채로운 첨단 편의사양이 적용된다.

코나는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정·측·후면 충돌 시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하고 고강성 차체 구현을 통해 동급 최고수준의 충돌안전성을 확보했다.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MCB)를 적용해 혹시 모를 사고에서도 탑승객을 지켜준다.

이밖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량·보행자·자전거)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 ▲차로 유지 보조(LFA) ▲전방·후방 주차 거리 경고(PDW)를 기본 사양으로 탑재했다.


다양한 라인업 출격, 가격은?


코나는 고객의 폭넓은 선택권을 위해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선보인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고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7.0kgf·m, 복합연비 13km/ℓ의 효율적인 성능을 완성했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와 함께 최고출력 149마력, 최대토크 18.3kgf·m, 복합연비 13.6km/ℓ(17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현대차가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기본 탑재한 '디 올 뉴 코나'를 선보였다. /사진=현대차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모델은 6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조합해 최고출력 105마력(시스템 합산출력: 141마력), 최대토크 14.7kgf·m(시스템 합산토크 27.0kgf·m), 복합연비 19.8km/ℓ를 구현해 연비 경쟁력(현대차 연구소 측정치 기준)을 극대화했다.

코나 판매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 하이브리드 모델은 세제혜택 적용 전 가격)은 가솔린 1.6 터보 모델 ▲모던 2537만원 ▲프리미엄 2759만원 ▲인스퍼레이션 3097만원이다.

가솔린 2.0 모델은 ▲모던 2468만원 ▲프리미엄 2690만원 ▲인스퍼레이션 3029만원으로 책정됐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모던 3119만원 ▲프리미엄 3297만원 ▲인스퍼레이션 3611만원부터 시작된다.

현대차는 설 연휴 이후부터 내연기관 모델의 출고를 시작하고 하이브리드 모델은 인증이 완료되는 시점에 고객 인도를 시작할 계획이다.

전기차 모델은 3월 중 상세 상품정보를 공개하고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올 2분기(4~6월) 중 출시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64상승 31.9318:05 02/08
  • 코스닥 : 779.98상승 7.1918:05 02/08
  • 원달러 : 1260.10상승 4.818:05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8:05 02/08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8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