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30~50대 명품판 휩쓴다… 1위는 구찌, 2위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품 플랫폼 발란에서 고객 객단가와 재구매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구·송파구)로 나타났다. 인기 1위 브랜드는 남성과 여성 사이에서 모두 구찌가 차지했다. 사진은 구찌의 가방. /사진=구찌 홈페이지
'명품 큰손'은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구·송파구) 30~50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명품 플랫폼 발란은 660만 MAU(월평균방순방문자수) 데이터를 기반으로 명품 구매의 핵심 세대와 지역을 분석한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해당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발란 명품 구매에 영향력을 미치는 고객군은 세대별로는 30~50대, 지역별로는 수도권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21년에 이어 2022년도 전체 거래액의 60% 이상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세대별로 보면 30~50대 구매 비중은 2021년 71%, 2022년 72%로 전체 세대의 절반을 훌쩍 넘는 비율을 차지했다. 특히 객단가와 재구매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강남 3구로 30~50대 비중이 82%에 달했다. 전국 평균보다 10%가량 높았다.

2021년과 2022년 30~50대가 가장 많이 찾는 명품 브랜드는 구찌였다. 남성과 여성에서 모두 인기 브랜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프라다는 남성과 여성 고객에서 전년 대비 한 단계씩 상승해 각각 3위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샤넬, 톰브라운 등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새롭게 인기 브랜드 톱10에 랭크된 브랜드는 남성은 루이비통과 나이키, 여성은 루이비통과 셀린느다.

발란 관계자는 "올해에도 구찌, 프라다, 샤넬, 루이비통 등 전통적으로 분류되는 명품 브랜드와 새롭게 부상하는 럭셔리 브랜드들의 인기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럭셔리 시장에서 구매력을 갖춘 데다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에는 지출을 아끼지 않는 30~50대의 구매력이 명품 소비를 지속해서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36.85상승 1.9110:22 03/29
  • 코스닥 : 838.13상승 4.6210:22 03/29
  • 원달러 : 1298.80보합 010:22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0:22 03/29
  • 금 : 1973.50상승 19.710:22 03/29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