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30m 날아가자 도주… 30대 생명 앗아간 '음주 뺑소니 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주운전 도중 신호 대기하던 오토바이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40대 의사가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40대 의사가 음주운전 도중 신호 대기하던 오토바이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지난 21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도주치사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씨(42)를 구속했다. 양승우 인천지법 판사는 이날 오후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주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전날 오전 0시20분께 인천광역시 서구 원당동 한 교차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몰다가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오토바이 배달원 B씨(36)를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충격으로 B씨는 30m 떨어진 곳까지 날아갔다. A씨는 500m가량 달아난 뒤 부서진 자신의 차량을 버리고 도주했다. B씨는 헬멧을 착용했으나 머리를 크게 다쳤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숨졌다. 그는 1년 전부터 배달대행업체에서 일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2시간 만인 전날 오전 2시20분께 사고 현장에서 1㎞가량 떨어진 곳을 배회하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9%로 면허정지 수치였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람을 친 줄 몰랐고 물체 같은 것을 친 줄 알았다"며 "당시 졸았다"고 진술했다. 이후 A씨가 인천 모 의원 의사로 병원 직원들과 회식하고 귀가하던 길에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4%
  • 36%
  • 코스피 : 2416.58하락 7.914:30 03/24
  • 코스닥 : 822.89상승 10.714:30 03/24
  • 원달러 : 1288.20상승 9.914:30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4:30 03/24
  • 금 : 1995.90상승 46.314:30 03/24
  • [머니S포토] D&G 보아, 청담동 시선싹끌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D&G 보아, 청담동 시선싹끌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