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임영웅, 1위 아니다?… 트로트가수 행사비 최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 가수들의 행사비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트로트 가수들의 수천만원대 행사비가 공개됐다.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2023년 트롯 가수 행사비 얼마나 받을까? 뒤바뀐 순위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가수 김호중이 행사비 1위에 올랐다고 주장했다. 김호중의 행사비는 전년과 동일한 4000만원이다.

'미스터 트롯' 우승자 임영웅은 수도권 기준 행사비가 1억원 이상으로 추정되지만 행사보다는 콘서트와 음반 등에 집중하고 있어 순위에서 제외됐다.

영탁(3000만~3500만원), 이찬원(2800만원), 정동원과 장민호(2500만원), 김희재(2200만원)가 뒤를 이었다.

여가수들도 수천만원대 출연료를 자랑했다. 송가인이 행사비 3000만~3500만원을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이진호는 "송가인은 '미스트롯' 이후 3500만원을 줄곧 유지했다"며 "'미스터 트롯', '미스트롯2' 등에서 다양한 스타가 탄생하면서 지금은 3000만원대 초반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2위에는 장윤정(2500만원)이 이름을 올렸다. 이진호는 그다음이 양지은(1700만~2300만원), 홍진영(1800만원), 김연자(1700만원) 순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트로트 영재로 불린 김태연, 김다현양은 각각 1500만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 67%
  • 33%
  • 코스피 : 2480.54상승 11.8909:46 01/27
  • 코스닥 : 739.95상승 1.0109:46 01/27
  • 원달러 : 1228.50하락 2.209:46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09:46 01/27
  • 금 : 1930.00하락 12.609:46 01/27
  • [머니S포토] 중대본 "일부시설 제외,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권고"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중대본 "일부시설 제외,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권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