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얼어붙은 공기, 발걸음 서두르는 시민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구정) 연휴가 끝난 25일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 전국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용산역 부근에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3.97상승 24.1710:00 02/02
  • 코스닥 : 761.49상승 10.5310:00 02/02
  • 원달러 : 1217.10하락 14.210:0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0:00 02/02
  • 금 : 1942.80하락 2.510:00 02/02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