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한파 꺾이지만 눈 '펑펑'… 출근길 '빙판' 조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6일은 최강 한파가 한풀 꺾이지만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사진은 지난 15일 시민들이 눈이 내리는 서울 광화문광장을 우산을 쓰고 걸어가는 모습. /사진=뉴스1
오는 26일은 올겨울 최강 한파가 한풀 꺾이지만 새벽부터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새벽부터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시작돼 아침에 전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오후에는 전남권과 경상·제주에도 눈이 내릴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수도권 10㎝ 이상, 전북 최대 5㎝로 관측된다.

오는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영하 4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6도로 평년(아침 최저 영하 12~영하 1도, 낮 최고 0~7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을 것으로 보인다.하루 사이에 기온이 5~11도가량 오를 전망이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7도 ▲인천 영하 5도 ▲춘천 영하 11도 ▲강릉 영하 6도 ▲대전 영하 9도 ▲대구 영하 10도 ▲전주 영하 7도 ▲광주 영하 6도 ▲부산 영하 5도 ▲제주 1도 등이다.

예상 낮 최고 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춘천 영하 1도 ▲강릉 3도 ▲대전 2도 ▲대구 4도 ▲전주 3도 ▲광주 5도 ▲부산 6도 ▲제주 9도 등이다.

눈은 이날 오전 0시부터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에서 내리기 시작해 오전 6시 전북, 오전 9시 충북, 낮 12시 경북 북부 내륙과 경북 북동 산지, 오후 6시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경남 서부 내륙·제주로 확대될 예정이다. 중부 지방과 충남· 경북 북부의 눈은 밤 9시 이전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출근시간대인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눈이 얼어 붙으며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어 출근길 교통상황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이면도로와 골목길도 미끄러울 수 있어 보행 시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등 중부 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경북 북부 내륙·경북 북동 산지에 2~7㎝, 전북과 울릉도·독도에 1~5㎝,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경남 서부 내륙·제주에 1㎝ 안팎이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충남 서해안에는 10㎝ 이상 눈이 쌓일 수 있다. 이 눈은 지역별 적설 편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대기의 원활한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전 권역에서 '좋음'과 '보통' 수준이라고 예보했다.


 

  • 60%
  • 40%
  • 코스피 : 2417.05하락 7.4309:45 03/24
  • 코스닥 : 820.26상승 8.0709:45 03/24
  • 원달러 : 1287.70상승 9.409:4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45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45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