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 엄마 기일에 '불출마 선언', 그 쓸쓸함이 더 했던 나경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던 도중 감정이 복받치는 듯 입을 다물어 보이고 있다.  ⓒ News1 허경 기자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던 도중 감정이 복받치는 듯 입을 다물어 보이고 있다.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을 한 날이 모친의 5주기여서 그 쓸쓸함이 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은 25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했다.

이어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인내 속에 화목이 있다)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 한다"며 90도 인사를 했다.

이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불출마 결정은 굉장히 용기가 필요한 것이었고, 거듭 말하지만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의 진짜 엄마와 같은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했다"고 얽힌 매듭을 풀기위한 결단이었음을 강조했다.

또 "불출마 결정이 어떤 후보나 다른 세력의 요구, 압박에 의해 결정한 것이 아니라 제 스스로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결정했다. 앞으로 전대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이 없다"며 다른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기자회견까지 마친 나 전 의원은 지난 3주간 자신을 도왔던 측근들과 함께 서울 중국 다동의 노포 부민옥으로 이동, 일종의 해단식 겸 위로의 자리를 가졌다.

오후 2시까지 2시간여 남짓 이어진 오찬에는 정양석·박종희·윤종필 전 의원, 김민수 국민의힘 혁신위원을 포함해 2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나 전 의원은 오늘이 '모친의 5주기 기일이다', '매듭(윤석열 대통령과 관계설정) 풀기가 참 힘들었다'는 소회를 밝히는 한편 눈물을 보이는 일부 참석자를 '이제 홀가분해 졌다'며 다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에 참석했던 관계자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여부에 대해 남편(김재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은 어떤 의견도 나타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2018년 1월 26일 나 전 의원 모친이 별세했을 때 수많은 여야 정치인들이 조문을 했지만 홍준표 대구시장(당시 자유한국당 대표)는 빠져 나 전 의원과 거리가 더욱 멀어진 계기 중 하나가 됐다고 알려져 있다.



 

  • 0%
  • 0%
  • 코스피 : 2487.82상승 19.1710:58 01/27
  • 코스닥 : 741.00상승 2.0610:58 01/27
  • 원달러 : 1229.30하락 1.410:58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0:58 01/27
  • 금 : 1930.00하락 12.610:58 01/27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