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실사판… '고데기 학폭' 가해자, 전과조차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06년 청주에서 발생한 이른바 '고데기 학폭' 가해자가 보호관찰 처분만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학교폭력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더 글로리' 에피소드와 유사한 이른바 '고데기 학폭' 가해자들이 보호관찰 처분만 받고 넘아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5일 JTBC는 과거 충북 청주에서 발생한 고데기 학폭 가해자들의 처벌 결과를 보도했다. 고데기 학폭은 지난 2006년 청주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미용 도구를 이용해 동급생의 팔을 지져 화상을 입힌 사건이다.

당시 가해자로 지목된 중학교 3학년 A양은 집단 폭행 혐의 등으로 재판에 구속 상태로 넘겨졌다. 하지만 법원은 A양을 가정으로 돌려보내 관찰하게 하는 수준의 보호관찰 처분을 내렸다. 보호관찰은 부모님이나 법무부 보호관찰관으로부터 주기적으로 점검을 받는 수준이다.

이 처분은 그대로 확정돼 가해자들에겐 전과조차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이 내릴 수 있는 7가지 보호처분 중에는 징역형과 비슷한 소년원 단기·장기 송치 등의 처분도 있지만 가해자들에게 적용되지는 않았다.

당시 재판 결과에 대해 법원 측은 "가해자가 초범이었던 점 등을 고려해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82.81상승 14.1610:25 01/27
  • 코스닥 : 739.98상승 1.0410:25 01/27
  • 원달러 : 1229.20하락 1.510:2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0:2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0:25 01/27
  • [머니S포토] 중대본 "일부시설 제외,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권고"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중대본 "일부시설 제외,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권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