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더블 간다고"… 최병서, 6개월 만에 4억 잃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최병서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푸하하tv-심야신당' 유튜브 캡처
코미디언 최병서가 주식 투자 실패담을 꺼냈다. 지난 2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웹예능 '심야신당'에서는 최병서가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을 찾았다.

영상 속 최병서는 정호근이 "올해는 사람 조심해야 한다"고 하자, "요 근래 6개월 만에 까먹은 게 4억원"이라며 주식으로 인한 상당한 손실을 고백했다.

이어 최병서는 "10년 전 까먹은 건 더 많다. 당분간 주식을 안 하다가 8개월 전 홀린 듯이"라며 친한 동생의 '무조건 더블 간다'는 말을 믿고 주식을 사들였다고 밝혔다.

"그럼 5억만 넣으면 10억이 된다고 생각했다. 믿는 동생이니까"라고 한 최병서는 "있는 돈 없는 돈 해서 3억을 물 탔다. 물 탄 게 뭐냐면 예를 들어 내가 주식을 만 원에 사서 지금 7천 원이면 7천 원에 또 사는 거다. 그러니까 전부 8억원이 들어간 거다"라며 한숨 쉬고는 "지금 계산해보면 한 3억 남았나"라고 전했다.

정호근은 "형님은 돈을 만지면 무지하게 만지는 팔자다. 자칫하면 하나도 남는 게 없다"고 했고, 최병서는 "지금 거지다. 연예인은 평생을 그렇게 벌 줄 아는 거다. 그때는 자고 일어나면 수백만 원씩 생기고, 일을 어마어마하게 했다. 호텔, 나이트클럽만 8군데를 가고 차 트렁크에 돈이 항상 꽉 차 있었다"고 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이경실 씨한테 마음이 있었다. 대시라기보다 효녀고 착하고 성격도 좋았다. '너 남자친구 있니' 했는데 사귀는 남자 있다고 하더라. 사귀는 남자 말고 날 만나면 될 거 아니냐고 했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밥을 먹고 도장이랑 줄 테니까 돈을 넣고 내일이나 모레쯤 통장을 달라고 했다. 트렁크를 딱 열었다. 꼬시려고 한 건데 (돈을 보고) 이경실이 기겁하더라. '만지지도 못한다. 오빠가 넣고 관리 잘하세요' 하더라. 80년대 1000만원이면 엄청났다"고 떠올렸다.

또 최병서는 "대인기피증이 생기더라. 조용히 아는 동생 집에 가 있고. 저녁만 되면 아는 지인들이 어디 맛있다고 연락이 온다. 마음도 내려놨지만, 충청권으로 내려가 있는 게 술을 마시러 가서 200만원이 나오면 (돈이 없을 때) 나는 안 간다"고 털어놨다.

최병서는 "(아내와) 떨어져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잘했다. 이별운까지 있다. 될 수 있으면 4년 안에는 한솥밥을 먹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최병서는 "내 잘못도 크고 그전에 잃은 돈은 더 많다. 아내도 그렇고 서로 떨어져 있는 게 어떻겠나 했다"며 아내와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77.33상승 8.6810:10 01/27
  • 코스닥 : 739.38상승 0.4410:10 01/27
  • 원달러 : 1228.40하락 2.310:10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0:10 01/27
  • 금 : 1930.00하락 12.610:10 01/27
  • [머니S포토] 중대본 "일부시설 제외,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권고"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중대본 "일부시설 제외, 30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의무 권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