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세트 되팔이 급증… '5000만원 벌금' 거래 금지 품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고거래 플랫폼에 선물세트 거래글이 증가하며 거래금지 품목에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대표적인 중고거래 금지 품목인 홍삼. /사진=이미지투데이
설 연휴가 끝나면서 받은 선물을 중고 시장에 되파는 사례가 늘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고거래 플랫폼에 설 선물세트 거래글이 빠르게 올라오고 있다. 실제로 당근마켓에서는 캔햄, 생활용품, 과일 등 다양한 선물세트가 판매되고 있다. 가격대는 정상 판매가에서 20~40% 저렴한 수준으로 책정됐다. 대부분 온라인 최저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해 빠르게 거래가 완료된다.

선물세트 중고거래가 늘어나고 있는 현상은 높은 물가에 지출 규모를 줄이려는 사람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국내 연간 물가상승률은 5.1%다. 외환위기가 있던 1998년 이후 24년 만에 가장 높았다. 석유류가 포함된 공업제품과 농축수산물이 특히 많이 올랐다.

선물세트 거래글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당근마켓 캡처
선물세트를 되팔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중고거래가 금지된 품목이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명절 선물 거래금지 품목은 홍삼, 프로바이오틱스 등 건강기능식품이다. 건강기능식품(건기식)은 현행법상 공식 판매업자로 등록된 사람만이 온라인에서 판매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간 중고거래가 금지돼 있다. 이를 어기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다만 홍삼 등 건기식을 올린 이용자의 대부분은 판매 금지 품목인 줄 모르고 올리는 경우가 많다. 당근마켓의 경우 해당 상품이 거래 금지 품목임을 1:1로 안내한 뒤 해당 게시글을 미노출 처리하고 있다.

대표적인 중고거래 앱(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은 자체 데이터에 더해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건강기능식품협회로부터 제공받는 제재 리스트로 관리해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는 거래는 차단될 수 있도록 관리 중이다. 판매 단어를 바꿔 올리는 등 제재를 피해가려고 하거나 반복해서 판매글을 올릴 경우 제재 횟수에 따라 서비스 이용 제한 기간을 늘린다.

건기식은 종류가 다양해 홍삼의 경우 모두 건기식으로 분류되는 것은 아니다. 홍삼음료, 과채음료, 액상차, 캔디류 등 판매가 가능한 가공식품으로 분류되는 경우도 있다.

당근마켓 관계자는 "게시물의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를 분석하는 기술 고도화는 물론 실시간으로 문제 게시글을 모니터링해 미노출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79.63상승 26.4711:35 03/31
  • 코스닥 : 845.02하락 5.4611:35 03/31
  • 원달러 : 1289.60하락 9.411:3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1:3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1:3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