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보금자리론 금리, 결국 내렸다… 0.5%p 인하 '최고 4.5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의 아파트 단지./사진=뉴스1
한국주택금융공사는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한다고 26일 밝혔다.

금융당국과 정치권의 압박에 지난 13일 기준금리 인상에도 주요 시중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잇따라 내리자 주금공 역시 특례보금자리론 금리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같은 인하책을 발표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금공은 특례보금자리론의 금리를 일반형은 연 4.25~4.55%, 우대형은 연 4.15~4.45%를 적용해 오는 30일부터 신청·접수한다.

주금공 관계자는 "시장금리 상황 등을 반영해 예정보다 0.5%포인트 낮췄다"고 설명했다.

특례보금자리론이란 금리상승기 서민·실수요자의 금리변동 위험을 덜어주기 위해 안심전환대출과 적격대출, 기존 보금자리론을 통합해 1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상품을 말한다. 주택가격 9억원 이하인 경우 소득 제한 없이 최대 5억원까지 신청 가능하다.

주택가격 9억원 이하, 소득제한 없는 일반형의 경우 연 4.25(10년)~4.55%(50년)가 적용되며 주택가격 6억원·소득 1억원 이하인 우대형의 경우 0.1%포인트 낮은 연 4.15~4.45%로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을 통한 전자약정방식(아낌e)으로 신청하면 추가로 0.1%포인트 금리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우대형 상품의 경우 저소득청년(0.1%포인트), 신혼가구(0.2%포인트), 사회적배려층(0.4%포인트) 등에 대한 우대금리까지 감안하면 더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우대금리 중복 적용 시 최저금리가 연 3.25~3.55%로 낮아진다.
표=주금공


중도상환수수료도 기존 대출과 특례보금자리론 모두 면제


기존대출을 특례보금자리론으로 갈아타고자 하는 차주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존대출에 대한 중도상환수수료도 면제된다.

기존대출이 주택담보대출인 경우에 한해 가능하며 주금공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특례보금자리론 승인내역 확인서'를 발급받아 기존대출 금융기관에 제출해야 한다.

특례보금자리론을 이용하다가 중도에 상환하는 경우에도 중도상환수수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대출 신청은 오는 30일 오전 9시부터 주금공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주택금융 앱을 통해 가능하며 스크래핑 서비스(서류제출 자동화)와 행정정보 이용에 동의하면 별도 서류 제출 없이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오는 31일 이후에는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오전 3시부터 자정까지 신청접수가 가능하다.

아울러 온라인 대출 신청이 어려운 경우에는 SC제일은행 창구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다만 이 경우 아낌e 금리할인(0.1%포인트)은 적용되지 않는다.

최준우 주금공 사장은 "특례보금자리론 출시계획 발표 이후 국고채 금리 하락 등에 따른 MBS 조달비용 인하 분을 반영해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며 "금리 상승기에 더 많은 서민·실수요자분들이 특례보금자리론을 활용해 주거비용부담을 낮출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3월부터는 매월 시장금리와 재원 상황 등을 감안해 필요시 특례보금자리론 기본 금리를 조정할 계획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