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尹 '북한은 우리 적' 발언에… "전쟁열 고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윤석열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 순방에서 "북한은 우리 적"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극악무도한 대결광' '천하의 지독한 악당' 등이라는 표현으로 맹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15일(현지시간) UAE 아크부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한 관련 발언에 대해 '극악무도' '악당' 등 거친 표현으로 맹비난에 나섰다.

북한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7일 "윤석열은 현지파병부대를 돌아치며 '우리의 적은 북' '우리가 강하다는 것을 전세계에 알리면 그만큼 적의 도발의지를 꺾게 된다' 등의 발언을 했다"며 "반공화국 대결 망언을 쏟아내고 전쟁열을 고취하는 것은 극악한 동족대결광, 호전광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 적대적 망동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매체는 "윤석열이 우리를 '적'으로 표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라며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기 이전부터 우리 공화국을 공공연히 '주적'으로 매도하며 선제타격을 노골적으로 제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외에서 반공화국 대결 망언으로 북침 전쟁열을 고취하는 윤석열은 과거 이명박·박근혜를 훨씬 능가하는 극악무도한 대결광, 천하의 지독한 악당이 틀림없다"고 반발했다.

끝으로 "윤석열의 깡패적 취미, 광적인 망동으로 인해 앞으로 어떤 엄청난 사태가 발생하고 남조선에 어떤 화액이 들이닥칠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을 것"이라며 "올해에도 남조선인민들이 하루한시도 편할 수 없고 전쟁공포 속에서 살아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방문 중이던 지난 15일 현지에 주둔 중인 우리 군 UAE 군사협력단 '아크부대' 장병들을 직접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우리의 형제 국가인 UAE의 안보는 바로 우리 안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UAE의 적이자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 적은 북한"이라며 "우리와 UAE가 매우 유사한 입장에 있다"고 말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