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담배꽁초 등 난장판 된 파티룸… '미성년자'라고 협박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티룸을 이용한 손님들이 객실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도주해 사장이 분노했다. 사진은 사장이 카페에 공개한 엉망이 된 파티룸 사진.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쳐
파티룸을 이용한 손님들이 객실을 엉망으로 만들고 기물까지 파손한 뒤 연락이 두절돼 사장이 분통을 터트렸다.

지난 24일 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카페에 '파티룸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갔어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대구에서 파티룸을 운영한다고 밝힌 A씨는 "매니저로부터 난장판이 된 파티룸 사진을 받고 충격을 받았다"며 엉망이 된 파티룸 사진들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 속 객실은 혼돈 그 자체다. 테이블 위는 각종 술과 음식을 먹은 뒤 전혀 치우지 않았고 방안 곳곳에는 쓰레기가 널려있다. 술병은 산산조각이 났고 유리 조각은 사방에 흩어져있다. 실내에서 흡연도 한 듯 싱크대 수챗구멍에 담배꽁초가 가득하다.

테라스 역시 술과 고기를 먹고 치우지 않았고 인조잔디에는 케이크를 엎어 엉망이 됐다. 뿐만 아니라 파티룸에 설치되어 있던 대형 트리까지 부러트렸다.
사장 A씨는 '퇴실 시 입실 상태와 동일하게 청소 해달라'는 조항을 명시해두었지만 오히려 이 조항을 악용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며 분노했다. 사진은 A씨가 카페에 올린 예약 시 청소 조항 캡쳐.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쳐
A씨는 예약할 때 '퇴실 시에는 입실 시 상태와 동일하게' 해달라는 조항을 명시해 두었다며 "청소를 전혀 안 하고 가는 경우 보증금을 전액 차감하는 문구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조항을 악용해서 아예 난장판을 만들고 가버렸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A씨는 손님에게 청소비와 망가트린 기물의 비용으로 총 50만원을 요구했다고 한다. 그러자 손님은 "혹시 미성년자도 출입 가능한가요"라며 되려 A씨를 협박했다고 한다. A씨는 "메신저 프로필 사진이나 목소리로 보아 미성년자는 절대 아닌 것 같았다"며 "큰 금액에 겁먹고 공격하는 시도 같았다"고 밝혔다.

A씨는 손님과 대화 후 대학생이라는 것을 알아냈고 사정을 보아 25만원의 비용을 지불하는 것으로 협의를 보았다고 한다. 하지만 손님은 입금하지 않았고 연락도 끊어졌다. A씨는 "좋게 끝내고 싶었는데 끝까지 아무 연락도 입금도 없다"며 "경찰 고소와 민사소송을 생각 중이다"라고 밝혔다. A씨는 "이런 일을 겪을 때마다 서비스 마인드가 무너져내린다"며 허탈한 심정을 드러냈다.

A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무조건 소송해라" "진짜 이러면 사람이 싫어지겠다" "자기 집에서 저렇게 하지 왜 남의 장사하는 곳에서 저러냐" "미성년자라고 하는 건 뭐냐" 등 A씨의 심정에 공감하는 댓글을 남겼다.


 

  • 0%
  • 0%
  • 코스피 : 2410.57상승 22.2211:36 03/22
  • 코스닥 : 809.93상승 7.411:36 03/22
  • 원달러 : 1307.20하락 411:36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1:36 03/22
  • 금 : 1941.10하락 41.711:36 03/22
  • [머니S포토] 드디어 국내 모습 드러낸 英 '그레나디어' 언베일링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드디어 국내 모습 드러낸 英 '그레나디어' 언베일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