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수단 파병 '한빛부대' 부대장, 납품관련 직권남용 혐의로 국내 복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조사본부는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병된 한빛부대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국내 복귀 조치한 뒤 수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은 지난 2020년 3월28일 파견됐던 한빛부대 장병들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 관련없다. /사진=뉴스1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병된 한빛부대 부대장이 지인을 군부대 납품업자로 선정하는 등 직권남용 혐의로 국내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27일 군 당국에 따르면 국방부조사본부는 한빛부대장 A씨를 국내로 복귀 조치한 뒤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육군 대령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지 공사에 필요한 각종 자재를 B기업으로부터 납품받았다. B기업은 우리나라 업체로 A씨의 지인이 운영하는 곳으로 파악됐다.

국방부조사본부는 "A씨가 일부 부대원 반대에도 B기업과 계약 체결을 강행하고 공사 자재를 다 납품받지 않았음에도 대금을 모두 지급했다"며 "A씨를 직권남용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적법한 절차를 통해 B기업으로부터 자재를 납품받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