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우리은행, 법인 설립 이후 최대 실적… 영업수익 1억달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트남우리은행./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의 베트남법인인 베트남우리은행이 지속적인 리테일(소매금융)영업 확대로 2017년 법인 설립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27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베트남우리은행의 영업수익은 1억300만달러(약 1600억원), 당기순이익 5000만달러(약 614억원)를 기록했다.

영업수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50%, 100%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실제로 베트남은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이후 세계의 제조공장으로 급부상하고 있어 우리금융그룹의 선제적 리스크 관리 강화 전략과 투자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곳이다.

베트남은 1인당 GDP(국내총생산) 대비 스마트폰 사용률이 높고 평균 연령이 낮아 현지 맞춤형 디지털 비즈니스를 통한 리테일 고객 확보가 용이하다.

이를 극대화하기 위해 베트남우리은행은 디지털 UI(사용자환경)와 UX(사용자경험)를 전면 개편하고 모기지론, 카론 등 대출신청 모바일웹을 구축하는 등 디지털 부문을 강화해 전년 대비 디지털 고객수는 150% 이상, 비대면 대출금액은 500% 이상 증가했다.

아울러 현대탄콩, 방카 제휴 등 신사업을 다각화해 은행 간 무역금융, 커스터디(수탁), 파생영업 등 본부 비즈니스를 확대한 결과 비이자이익이 전년 대비 42% 증가한 2600만달러(320억원)를 기록됐다. 또 효율적인 판관비 운영으로 판관비용률은 38.1%로 전년 대비 17.4%포인트 개선됐다.

한편 베트남우리은행은 1997년에 하노이지점으로 베트남에 처음 진출했고 2006년에 호찌민지점을 개설해 베트남 북부와 남부지역으로 영업망을 확대했다.

이후 2017년 베트남우리은행 법인을 설립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쇼핑몰이나 공단 지역을 중심으로 지점과 출장소를 개설하는 등 고객 접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 결과 현재 베트남 북부에 하노이 지점 등 11개, 중부에 다낭 지점 1개, 남부에 호치민 지점 등 8개, 총 20개의 전국 네트워크를 구축했으며 2023년까지 하노이, 호찌민, 껀터 지역에 3개 네트워크를 추가로 신설해 리테일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비대면 디지털 서비스 강화는 젊은 고객층을 주거래 고객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기반"이라며 "현지 테크 기업과 협업해 휴대폰 요금 충전, 공과금 납부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비대면 상품 신규 채널을 확대하는 등 리테일 확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