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국민 기만… 대표직 사퇴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이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대표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사진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오는 28일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으로 검찰 소환이 예정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대표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를 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횡재세를 내라""이 대표와 민주당은 제발 그만하라" 등 비판 강도를 높이며 이같이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전날 전북에 가서 잘 지켜달라고 호소했다"며 "이 대표 주장대로 결백하다면 무엇을 잘 지켜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정당당하게 조용히 나가서 수사받고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에 따른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 프레임도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이 대표 관련 혐의가) 민주당 내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모두 제기됐던 문제'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정권 들어 새로 인지하거나 문제 삼은 것이 전혀 없다"고 이 대표와 민주당 측이 제기한 '보복수사' 주장에 반박했다.

앞서 민주당이 '난방비 폭등'을 이유로 30조원의 추가 경정예산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당 대표 사법 리스크와 관련해 국민 시선을 돌려보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정책위원장은 "이 대표가 에너지 관련 기업들이 지난해 수익을 올렸으니 횡재세를 걷겠다고 한다"며 "이런 횡재를 설계하고 결재한 이 대표에게 횡재세를 물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본인의 횡재에 대한 진실 규명부터 하라"며 "이 대표는 자신의 횡재를 감추고자 말로 국민을 기만하는 잘못된 정치를 중단하라"고 지적했다.

김석기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일 핑계로 주중이 아닌 휴일 출석을 일방 통보했다"며 "마치 동네 마실 나가듯 한다"고 비꼬았다. 앞서 이 대표가 변호사 1명만을 대동해 홀로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누구나 할 당연할 일을 대단한 결단처럼 말한다"고 꼬집었다.

김 사무총장은 "민주당 지도부가 나서서 지지자 집결 동원령을 내렸다"며 "이 대표와 민주당은 제발 그만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는 당 대표직을 내려놓으라"며 "그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오는 28일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검찰은 27일 검찰 출석을 통보했지만 이 대표 측은 당무가 바쁘다는 이유로 28일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