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화탄소 연 768t 저감… 박경일 사장 "AI 소각로 등 녹색기술 수출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과 한화진 환경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인공지능(AI) 소각시설 운전상황판'을 보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자체 보유한 소각로 인공지능(AI) 운전 최적화 솔루션,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의 해외 진출 전략과 계획 등을 정부와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SK에코플랜드는 지난 26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인천광역시 서구에 소재한 SK에코플랜트 자회사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 산하 '경인환경에너지'를 방문했다고 27일 밝혔다.

한 장관의 방문은 환경부가 녹색 신산업 현황과 향후 발전 방향 등을 듣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계획됐다. 환경부는 올해 초 업무보고에서 탄소중립, 순환경제, 물 산업 등 3대 녹색 신산업 분야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녹색산업은 혁신기술 기반 육성을 통해 전 세계 신시장 개척과 수출이 가능한 분야"라며 "해외 진출을 위한 자원조달과 혁신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지원 등 정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에코플랜트가 개발한 소각로 솔루션은 AI 기반으로 투입 폐기물을 조절해 소각로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배출가스 유해물질 농도를 제어한다. SK에코플랜트 산하 소각시설 5곳에 적용한 결과 일반 소각시설과 비교해 일산화탄소 발생량 49.0%, 질소산화물 발생량 12.4%를 감소시켰다.

소각 폐열을 활용한 스팀 생산량 증대, 소모성 자재 연한 증대 등의 효과도 확인했다. SK에코플랜트는 국내 300여개 소각시설에 이 솔루션을 적용할 경우 연평균 일산화탄소 768톤(t), 질소산화물 572톤을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SK에코플랜트는 AI·DT(디지털 전환)를 중심으로 폐기물 처리·관리는 물론 소각시설 폐열을 활용한 스팀·전력생산, 하수찌꺼기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등 폐기물 에너지화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더불어 전기·전자 폐기물(E-Waste), 폐배터리에서 희소금속을 추출하는 폐기물 자원화사업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박경일 사장은 "혁신기술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환경부와 협력해 글로벌 녹색시장을 선점할 것"이라며 "특히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고성장이 예상되는 미래시장에서 차별화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42상승 8.2213:44 03/21
  • 코스닥 : 804.17상승 1.9713:44 03/21
  • 원달러 : 1309.40하락 0.713:44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3:44 03/21
  • 금 : 1982.80상승 9.313:44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