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홍콩인 체류 기한 2년 연장… 2025년 1월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6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홍콩 민주화 운동 인사들의 미국 체류 기한을 2년 연장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 모습.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홍콩 민주화 운동 인사들의 미국 체류 기한을 오는 2025년 1월까지로 2년 연장했다.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매체 폴리티코는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에 거주하는 홍콩 민주화 운동 인사들을 보호하는 법안에 서명했다"며 "해당 법안은 홍콩인들의 강제추방을 오는 2025년 1월까지 면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21년 8월5일 홍콩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홍콩인 3860명의 체류를 허용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해당 법안의 효력은 다음달 5일까지였다. 바이든 행정부의 이번 체류 기한 연장 조치로 홍콩인들은 앞으로 2년 동안 강제추방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공식 성명을 통해 "미국은 홍콩인들의 인권과 자유를 지지한다"며 "중국은 자유를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정부는 홍콩보안법을 제정한 지난 2020년 6월 이후 현재까지 150여명의 홍콩 야당 정치인들과 인권 운동가들을 체포·구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