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사진 찍어줄때냐"… 佛국민, 마크롱 대통령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그룹 블랙핑크와 미국 팝스타 퍼렐 윌리엄스의 사진사로 나섰다가 자국민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알렉상드르 아르노 인스타그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그룹 블랙핑크의 사진을 찍어줬다가 자국민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5일(현지시각) 블랙핑크는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이끄는 자선단체가 주최한 콘서트에 참석했다. 행사에 참여한 쥬얼리 브랜드 티파니 부회장 알렉상드르 아르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랙핑크와 미국 팝가수 퍼렐 윌리엄스가 함께 기념촬영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서 아르노 부사장은 각 인물도 태그했는데 이들의 사진을 찍고 있는 인물이 다름 아닌 마크롱 대통령으로 파악됐다. 아르노 부사장은 '사진사'의 뒷모습에 마크롱 대통령 계정을 태그하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모습에 프랑스 국민은 부정적 의견을 내고 있다. 프랑스인이 이런 반응을 보이는 건 현재 프랑스 전역에서 정부의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어서다. 지난 19일에는 파리 등 주요 도시에서 내무부 추산 112만명이 시위에 참여했지만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마크롱 대통령이 퍼렐 윌리엄스와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자 누리꾼은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인들을 돌봐줘야 한다" "대통령이 가수들 사진 찍어주고 있을 때냐" "모든 프랑스인이 분노하는데 대통령은 웃고 있다" 등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