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림의 연예담] '더 글로리' 조연들, 어디서 봤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를 통해 재발견되 조연배우들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봤다. 사진은 배우 정성일(왼쪽부터), 박성훈, 김히어라, 차주영.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의 인기가 끝을 모르고 고공행진 중이다. 유년 시절 폭력에 영혼까지 모두 붕괴된 문동은(송혜교 분)이 자신의 생을 걸고 치밀하게 준비한 복수를 펼치는 이야기를 담았다. '송혜교의 재발견'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시즌2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드라마를 통해 눈길을 사로잡은 조연배우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조연배우들의 출연작과 과거작품, 일상까지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다. '더 글로리'를 통해 알게 된 조연배우들을 파헤쳐봤다.


염혜란(강현남 역)


강현남 역을 맡은 배우 염혜란은 다양한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사진=넷플릭스,OCN, KBS 제공
염혜란은 극중 또 다른 폭력의 피해자 강현남 역을 맡았다. 가정폭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문동은의 손을 잡고 뜨겁게 연대하는 조력자로 문동은에게 '글로리' 같은 존재인 인물이다. 처절한 복수극 안에서 강현남은 한 줄기 빛이 되어 극을 따스하게 비췄다. 문동은에게 먼저 손을 내밀고 같은 편이 된 인물인 만큼 존재 자체만으로도 기운을 북돋웠다.

강현남 역을 염혜란이 맡았기에 주는 신뢰도 강했다. 염혜란이 그간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선보여온 캐릭터가 켜켜이 쌓여 '좋은 사람'의 에너지를 절로 뿜어냈다. tvN '도깨비'에서 지은탁의 이모 지연숙 역부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국민 언니 홍자영, '경이로운 소문' 힐러 추매옥 그리고 잠깐의 등장만으로도 훈훈한 존재감을 떨친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카프를 건네는 여성까지 염혜란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온화하고도 든든하게 만들며 염혜란 표 캐릭터를 완성했다.


박성훈(전재준 역)



배우 박성훈은 선함부터 악함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박성훈 인스타그램, kbs 제공
극 중문동은(송혜교 분) 학교폭력 가해자 패거리 중 한명인 전재준 역을 맡은 박성훈은 분노를 부르는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유발하고 있다. 가는 곳마다 눈에 띄고 모든 순간 '갑'으로 사는 안하무인 캐릭터로 박성훈은 패셔너블한 스타일과 수려한 외모를 가졌지만 악랄한 성격을 지닌 재벌을 연기하며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박성훈은 KBS 드라마 '저스티스', tvN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등 악역으로 두각을 나타낸 지난 작품들에도 관심이 집중되며 '악역의 대가'로 인정받고 있다. '장고래' 역을 맡아 인기를 얻은 KBS 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 역시 회자되며 그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히어라(이사라 역)



뮤지컬 배우로 입지를 다진 배우 김히어라의 활약상도 남다르다./사진=김히어라 인스타그램, 넷플릭스 제공
김히어라는 과거 문동은(송혜교 분)에게 학교 폭력을 저지른 가해자, 대형교회 목사의 딸이자 화가 이사라 역을 연기하고 있다. 마약과 알코올 중독으로 문란한 생활을 하지만 기도와 회개를 반복하며 정신 승리에 이른다. 욕설, 경솔한 언행, 통제하지 못하는 감정까지 이사라를 표현하는 김히어라의 눈빛에는 광기가 어려있다.

지난 2009년 뮤지컬 '살인마 잭'에 출연하며 데뷔한 김히어라는 뮤지컬 '팬레터' '이블데드' '마리퀴리', 드라마 '괴물', '배드 앤 크레이지' '슬기로운 의사생활2'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특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여성 탈북자의 강도상해 공익 사건의 주인공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차주영(최혜정 역)



배우 차주영은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역할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사진=차주영 인스타그램, SBS 제공
친구들에게 숱한 핍박과 괴롭힘을 당해도 '부자 친구들'과 어울리다는 사실에 만족감을 얻는 캐릭터 '최혜정' 역할을 맡은 차주영은 다층적 관계에서 나타나는 혜정의 감정과 심리를 흡입력 있게 펼쳐내며 작품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일명 '강약약강'의 표본인 혜정을 차주영은 특유의 능청과 유연한 표현력으로 연기했다. 용서받을 수 없는 악인이지만 차마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탄생시켰다.

지난 2016년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에서 남주연 역으로 데뷔한 그는 이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기름진 멜로' '나를 사랑한 스파이' '키마이라' '어게인 마이 라이프'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가슴 수술을 한 글래머 '최혜정'역을 연기하기 위해 일부터 증량까지 한 차주영은 '치즈 인 더 트랩' 속 청순한 비주얼과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저승사자 이미지를 모두 깨버리는 입체적 연기로 시청자에게 극찬받고 있다.


김건우(손명오 역)


손명오 역할을 맡은 배우 김건우는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오고 있다. /사진=김건우 인스타그램, 주식회사?굳피플 제공
손명오는 과거 학창 시절 학폭 피해로 괴로움을 토로하는 문동은의 입을 막기 위해 강제로 키스하는 등 다른 학폭 가해자들과 함께 악행을 저지른 인물이다. 성인이 된 이후에는 학폭 가해자 무리 중 유일하게 뚜렷한 직업 없이 4인방의 심부름에 불려 다니며 인격적 무시를 당하고 천대를 참아내며 이를 악무는 캐릭터다.

손명오를 연기한 김건우는 깊은 열등감에서 나온 비열하면서 비겁한 악인의 얼굴을 그렸다. 친구지만 '아랫 사람'인 손명오가 느끼는 오랜 콤플렉스와 분노로 똘똘 뭉친 캐릭터를 극적으로 표현해 호평받았다. 김건우는 2017년 드라마 '쌈, 마이웨이'로 데뷔해 '나쁜형사'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1' '청춘기록' '드라마 스페셜-낯선 계절에 만나' 등 차곡차곡 작품 수를 늘리면서 입지를 다져왔다. 인상적인 활약으로 눈도장을 찍은 그가 '더 글로리'를 통해 더 큰 성장이 기대된다.


정성일(하도영 역)


'더 글로리'에서 금수저로 태어나 평생 유리한 위치에서만 살아온 하도영 역을 맡아 그간의 연기 내공을 폭발, 남다른 존재감으로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사진=tvN , 넷플릭스 제공
정성일(42)은 세명시에서 굴지의 건설사 재평건설을 운영 중인 대표 하도영 역을 맡았다. 정성일은 중년 남성의 치명적 매력을 발산하는 수트핏과 섬세한 표정연기로 '더 글로리'의 여성팬 몰이에 일조했다. 데뷔 15년 차인 그가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건 2020년 방송된 '비밀의 숲 2', '산후조리원' 등을 통해서다. '비밀의 숲 2'에서는 한조 기획 조정실 소속 '박상무' 역을 맡아 그룹 회장을 지켜야 하는 이연재(윤세아 분)의 오른팔로 속을 알 수 없는 차가운 표정과 말투이지만 연재에게만은 든든한 조력자로서 묵묵히 곁을 지켜 '원조 사약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는 따듯한 미소의 드림 청소년센터의 소장이자 심리상담가에서 극 후반 섬뜩한 눈빛을 뿜어내는 신흥 마약조직의 숨겨진 실세인 최종 빌런 '신주혁'을 맡았다.

이밖에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민선아(신민아 분)의 남편 '태훈'을 맡았다. 이 작품에서 그는 예민하고 날카로운 감정선부터 참았던 분노를 터뜨리는 모습 등에 이르기까지 표정, 눈빛, 호흡 등 오감을 총동원한 연기를 펼쳐 쟁쟁한 배우들 사이에서도 강렬한 신 스틸러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한계없는 캐릭터 소화능력으로 천의 얼굴을 입증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무생(강영천 역)



배우 이무생은 2분 출연에도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최강 빌런을 예고했다. /사진=넷플릭스 SLL, jtbc 제공
강영천 역으로 특별출연한 이무생은 단 몇 분간의 출연이었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극중 강영천은 주여정(이도현 분)의 아버지를 살해한 사이코패스 살인마 인물이다. 이무생은 강영천으로 분해 충격적인 열연을 선보였다. 2분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 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을 소름돋게 했다. 눈에 고인 눈물과 다르게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으며 상대방을 조롱하는 이무생의 '웃참' 연기는 많은 이들이 꼽는 압도적인 장면이었다. 또 살기 가득한 눈빛과 죄책감이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분노 유발 면모로 새 얼굴을 꺼내 보이기도 했다. '서른, 아홉', '부부의 세계' '고요의 바다' 등의 작품에서 다정하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사랑받아온 그는 '더 글로리'에선 작정한 듯 혐오스러운 캐릭터를 200% 소화해 호평받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