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올해 모든 라인업 전동화 한다… 'E-라이언 프로젝트'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푸조 e-308 및 e-308 SW /사진제공=스텔란티스
푸조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E-라이언 데이'(E-LION DAY)를 개최하고 유럽 전기차 시장의 리더가 되겠다는 포부를 담은 포괄적인 브랜드 전동화 비전을 발표했다.

'E-라이언 프로젝트'로 명명된 푸조의 전동화 전략은 상시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푸조는 2023년까지 모든 라인업에 전동화를 적용하고 2025년에는 모든 차종의 전기차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푸조가 소속된 스텔란티스 그룹의 탄소중립 비전인 '데어 포워드 2030'에 발맞춰 2030년에는 유럽 내 판매되는 모든 푸조 차종을 전기차로만 판매한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E-라이언 프로젝트'는 세부적으로 ▲스텔란티스의 전동화 플랫폼인 STLA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제품과 서비스의 생태계(Ecosystem) ▲충전 및 커넥티비티를 포함한 엔드 투 엔드 고객 경험(Experience)과 ▲2025년까지 모든 라인업의 전기차(Electric) 버전을 출시하겠다는 계획, ▲최소한의 전력만으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효율(Efficiency) 및 ▲환경 (Environment)을 위해 2038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의 '5 E'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브랜드 전략을 담고 있다.
푸조 인셉션 컨셉트 인테리어 /사진제공=스텔란티스
이를 실현하기 위한 계획 중 하나로 푸조는 새롭게 개발한 MHEV 48V 마일드-하이브리드 기술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MHEV 48V 시스템은 최고출력 100마력 또는 136마력의 차세대 퓨어테크(PureTech) 가솔린 엔진과 21kW의 전기 모터가 장착된 6단 전동식 듀얼 클러치(E-DCS6)로 구성된다. 이 새로운 하이브리드 기술은 푸조 전 라인업(208, 2008, 308, 3008, 5008 및 408)에 적용돼 올해 출시 예정이다.

푸조는 2025년까지 총 5대의 순수 전기차도 선보인다. 지난해 7월 국내 소개된 프리미엄 해치백 '308'의 전기차 버전인 'E-308' 및 'E-308 SW'을 비롯해 역동적인 패스트백 디자인으로 2022 파리 모터쇼에서 찬사를 받은 '408'의 전기차 버전 'E-408', 여기에 브랜드 대표 패밀리카인 '3008 SUV'와 '5008 SUV'의 전기차 버전인 'E-3008'과 'E-5008' 등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 중 E-3008은 스텔란티스의 전동화 플랫폼인 'STLA 미디엄'을 장착한 첫 전기차로 최장 주행거리는 약 700km다. 올 하반기 유럽에 출시될 예정이다.

린다 잭슨 푸조 CEO는 "탄소중립은 단순히 네 글자의 단어가 아닌 우리의 사고방식이자 브랜드의 미래를 계획하는 접근 방식이며, 조직으로서 그리고 개인으로서 모두가 유념해야 할 단어"라며 "E-라이언 프로젝트 또한 단순한 전략이 아닌 미래 세대를 위한 푸조의 약속"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