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출석 D-1' 이재명… 민주당 지도부, 이번에도 동행의지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출석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차 출석 때와 같이 상당수 민주당 의원들이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경기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서 '성남FC 제3자 후원금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는 이 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FC 제3자 후원금' 의혹에 이어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가운데 이번 출석에도 다수의 민주당 의원들이 동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오는 28일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나 홀로 출석' 의지를 밝혔으나 당 지도부를 비롯한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은 "이 대표와 함께 가자"며 동행 의지를 내비치는 상황이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27일 전북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동지는 이겨도 함께, 져도 함께 하는 것"이라며 "저는 이 대표의 출석을 반대했지만 (이 대표가) 내일 출석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하자" "함께 가자"고 지지자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동행 여부에 대해 "당연히 가야 된다고 생각하지만 이 대표가 '혼자 가겠다' '오지 말라'고 거듭 간곡하게 호소해 고민"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어떻게 (이 대표) 혼자 가게 하냐"며 "이 대표가 오지 말라고 했지만 여러 의원들이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장경태 의원 역시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지지자들이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지자들과 만남을 통해서 여러 사안들을 공유하고 의견들을 청취하기 위해서라도 참석해야 된다"고 동행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지난 10일 출석 때와 달리 이 대표가 포토라인에 서거나 메시지를 전할 때 뒤에 자리를 잡고 서 있는 형태가 아닌 지지자들 사이에 함께 서 있겠다는 계획이다. 1차 출석 당시 40여명의 의원들이 이 대표를 둘러싸 '호위 무사'라는 비판받자 이를 인식한 결정으로 보인다.

이처럼 민주당 지도부가 이 대표의 검찰 수사에 동행하며 반발하는 것은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편파 수사를 부각해 결속력을 다지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04상승 7.8413:36 03/21
  • 코스닥 : 804.87상승 2.6713:36 03/21
  • 원달러 : 1309.10하락 113:36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3:36 03/21
  • 금 : 1982.80상승 9.313:36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