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소재 사업이 효자네… 포스코케미칼, 연 매출 최대 기록(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케미칼이 지난해 매출 3조3019억원, 영업이익 1659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포스코케미칼 세종 음극재 공장.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지난해 연 매출 3조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배터리소재 사업이 확대된 영향으로 관측된다.

포스코케미칼은 27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3조3019억원, 영업이익 165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6.0%, 36.3% 상승했다.

실적 상승은 배터리소재 사업 영향으로 분석된다. 배터리소재 사업은 전기차용 배터리 수요 확대와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신규 수주에 따른 판매량 증가 및 판가 상승으로 매출 1조938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27.6% 상승이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87.1% 오른 1502억원이다.

배터리소재 사업은 사상 최초로 총매출의 과반인 58.7%를 점유했다. 지속적인 투자 성과가 가시화하면서 주력사업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이 중 양극재가 2배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가 컸다.

기초소재 사업에서는 상반기 내화물, 생석회(라임), 콜타르, 조경유 등 제품 판매가 상승으로 매출이 전년 대비 19.8% 증가한 1조363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57억원을 기록, 영업이익률이 1.2%로 집계됐다. 포항 냉천 범람 영향으로 가동률이 떨어지고 하반기 들어 유가가 약세 전환한 영향이다.

침상코크스를 생산하는 자회사 포스코MC머티리얼즈(옛 피엠씨텍)는 매출 2522억원. 영업이익 392억원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식각 등 첨단산업용 과산화수소를 제조하는 자회사 피앤오케미칼은 지난 10월 준공 후 정상조업 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도 배터리소재 생산능력 및 판매 확대에 힘입어 사업 성장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연산 9만톤 규모로 광양에 종합준공한 세계 최대 양극재 공장이 올해부터 본격 가동된다. 연 3만톤 규모의 포항 양극재 1단계 공장도 연내 준공 예정이다. 미국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해 캐나다 퀘벡에 추진 중인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은 내년 완공될 계획이다.

판매와 관련해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와 지난해 체결한 13조7697억원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계약 건이 올해 초 첫 공급을 개시하면서 매출 확대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케미칼은 얼티엄셀즈 외에도 다수 파트너사와 제품 공동개발 및 공급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0.13하락 4.8112:45 03/29
  • 코스닥 : 837.13상승 3.6212:45 03/29
  • 원달러 : 1300.10상승 1.312:4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2:4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2:45 03/29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