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 이어 전기·교통비도… 공공요금, 오를 일만 남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은평구 한 다세대주택에 설치된 가스계량기. / 사진=장동규 기자
올 겨울 '난방비 폭탄'이 현실화한 가운데 2분기 가스요금이 추가로 인상될 예정이다. 전기요금과 대중교통도 일제히 오를 예정이어서 가계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난방에 주로 사용되는 주택용 열요금은 Mcal당 89.88원, 도시가스 요금은 19.69원으로 전년보다 37.8%, 38.4% 각각 상승했다.

요금이 오른 이유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 탓이다. 지난해 LNG(액화천연가스) 평균 가격은 MMBtu(열량단위)당 34.24달러로 전년대비 128% 치솟았다. 국내 가스 수입액도 567억달러로 전년보다 84.4% 증가했다.

정부가 올해 1분기 가스요금을 동결했음에도 난방비 부담이 커지면서 2분기 요금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 정부가 2분기부터 가스요금 인상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기 때문.

정부는 현재 8조8000억원에 달하는 한국가스공사의 미수금 문제 해결을 위해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가스요금을 인상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가스공사는 2023년도 가스요금 인상분을 MJ당 8.4원(분기당 2.1원) 올리거나 10.4원(분기당 2.6원) 인상하는 방안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가스요금 외에 전기요금도 추가 인상이 예고돼 있다. 정부는 지난해 전기요금을 세 차례에 걸쳐 kWh(킬로와트시)당 19.3원 인상했고 올해 1분기에도 ㎾h당 13.1원을 올렸다.

앞서 산업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3년 전기요금 인상안은 ㎾h당 51.6원이었다. 1분기에는 일부만 올린 만큼 나머지는 2분기부터 4분기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지하철·버스요금도 오른다. 서울시는 내년 4월 말 지하철, 시내버스, 마을버스 등 대중교통 요금을 8년 만에 최대 400원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공요금 인상은 물가상승률을 자극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전기·가스·수도 등 공공요금 인상분이 소비자물가에 미친 영향은 8% 수준이다. 정부는 올해 물가상승률을 3.5%로 제시했지만 공공요금이 추가로 인상될 경우 전망치를 넘어설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47하락 0.4912:37 03/23
  • 코스닥 : 819.79상승 6.3612:37 03/23
  • 원달러 : 1277.60하락 30.112:37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2:37 03/23
  • 금 : 1949.60상승 8.512:37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